포항 철강단지 부생가스 울산서 활용 추진
포항 철강단지 부생가스 울산서 활용 추진
  • 김지혁
  • 승인 2018.03.13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제시설·파이프라인 등 구축
제철공정 발생 CO·H2 등 이용
롯데BP·SK·S-OIL서 자원화
경제성 있어 경쟁력 강화 기대

울산 석유화학단지와 포항 철강산업단지 간 고부가가치 자원을 교류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다.
 울산시는 13일 시청 본관 중회의실에서 울산-포항 에너지·원료 자원조사 및 교환망 구축 타당성 조사 최종 보고회를 열었다. 해오름 동맹 공동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된 이번 용역에는 8,000만원의 비용이 투입됐다.    


 한국화학연구원 화학산업고도화센터(센터장 이동구)는 지난해 3월부터 1년간 양 도시의 산업단지에서 발생하는 부생가스 수요조사, 배관망 설계, 경제성 분석 등에 대한 타당성 조사를 진행했다.
 포항의 제철공정 중 발생하는 부생가스 중 일산화탄소(CO)와 수소(H2)는 대부분 단순연료로 사용하고 있다.
 그러나 석유화학공정에선 일산화탄소는 초산·폴리우레탄 제조에, 수소는 고급휘발유 촉매와 수소연료전지의 에너지원으로 사용할 수 있다.
 이에 따라 포항-울산 간 교환망 구축을 통해 부가가치를 높일 수 있는 주요 자원으로 파악됐다.
 잠재 수요처로는 일산화탄소는 롯데BP화학, 수소의 경우는 SK·S-OIL 등이다. 수소 수요량이 점차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한편 포항에서 발생하는 부생가스를 울산 석유화학단지 내 공급하기 위한 원료 교환망 건립에는 연장 약 70㎞의 파이프라인 구축이 필요하다.
 정제시설 및 압축기 설치비용 등을 포함할 경우 총 사업비 1,100억원이 소요되는 것으로 추산됐다. 
 사업 수익성을 분석한 결과, 향후 유가 상승 시 경제성이 충분히 확보될 수 있고 온실가스 감축, 수소사회 도래 등 글로벌 에너지정책 변화에 따른 수요 변화가 실현 시기를 더욱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분석됐다.   


 시 관계자는 "울산의 석유화학산업과 포항의 철강산업은 에너지·자원의 수급 측면에서 시너지효과가 높은 산업군"이라며 "이번에 조사된 울산-포항 간 부생가스의 수요공급 분석연구를 토대로 두 도시의 산업경쟁력 강화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김지혁기자 uskjh@ulsanpress.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