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강 노후 철교 1,469억 투입 교체 공사 돌입
밀양강 노후 철교 1,469억 투입 교체 공사 돌입
  • 이수천
  • 승인 2018.03.13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르면 5월 시작 2022년 완공 목표

밀양시는 국토교통부가 밀양강 철교 개량사업 사업인정 고시를 승인했다고 13일 밝혔다.  

밀양강 철도 개량사업은 일제강점기에 건설된 철교(하행선 1903년, 상행선 1945년)의 노후로 인한 안전과 소음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사업비 1,469억 원을 투입해 기존 철교를 교체하는 공사를 시작해 오는 2022년 완공 예정이다.

밀양강 철교 개량사업은 한국철도시설공단 영남본부에서 시행하고 밀양시가 지원하는 사업으로 현장 가설 건축물 부지가 선정되고 용평지하차도 지장물 이설 협의 완료, 이르면 오는 5월부터 본격적으로 공사가 진행될 전망이다.

 

국토부가 추진하는 밀양강 철도 개량사업은 철교 노후로 인한 안전과 소음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사업비 1,469억 원을 투입해 기존 철교를 교체하는 공사를 시작해 오는 2022년 완공예정이다.
국토부가 추진하는 밀양강 철도 개량사업은 철교 노후로 인한 안전과 소음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사업비 1,469억 원을 투입해 기존 철교를 교체하는 공사를 시작해 오는 2022년 완공예정이다.

밀양시 관계자는 "최신 구조인 유도상 슬래브형식의 철교를 새로 만들어 주변 경관과 조화를 이루고 안전하게 설치되도록 시행정과 지속적으로 의견을 조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수천기자 ls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