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일 AHP 총 동문회장, 영산대에 발전기금
김태일 AHP 총 동문회장, 영산대에 발전기금
  • 이수천
  • 승인 2018.03.13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문학최고위과정 등에 2천만원
김태일 와이즈유 인문학최고위과정(AHP, Advanced Humanities Program) 총동문회장이 영산대학교 해운대캠퍼스를 방문해 발전기금 2,000만원을 전달했다.
김태일 와이즈유 인문학최고위과정(AHP, Advanced Humanities Program) 총동문회장이 영산대학교 해운대캠퍼스를 방문해 발전기금 2,000만원을 전달했다.

김태일 와이즈유 인문학최고위과정(AHP, Advanced Humanities Program) 총동문회장이 영산대학교 해운대캠퍼스를 방문해 발전기금 2,000만원을 전달했다.

김 회장은 지난 12일 노찬용 성심학원 이사장과 부구욱 총장에 "인문학최고위과정과 공과대학의 발전을 위해 사용해달라"며 기부금을 전달했다. 평소 인문학에 관심이 많은 김 회장은 현재 와이즈유 AHP 총동문회장을 맡고 있으며 2015년~2018년 2월 와이즈유 공대 교수로 재직하며 학생들을 가르쳤다.

김 회장은 "와이즈유 AHP에서 배운 인문학이 삶을 사는데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면서 "후배들이 양질의 인문학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도움이 되고 싶었다"고 말했다. 한편 김 회장은 말단사원으로 입사해 대표이사(성우하이텍)까지 오른 입지전적인 인물이자 혁신의 귀재로 평가받고 있다. 지난해 11월에는 기본에 충실하면 흙수저도 성공할 수 있다는 내용의 자서전 '익숙한 혁신'을 출간해 젊은이들에게 삶의 지침서로 호평받고 있다. 이수천기자 ls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