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효 시의장 한국당 탈당 양산 무소속 시의원에 출마
정경효 시의장 한국당 탈당 양산 무소속 시의원에 출마
  • 이수천
  • 승인 2018.03.13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기초단체 현직 시의회 의장이 탈당 선언후 무소속으로 시의원에 출마하겠다고 밝혀 정당 공천룰 결정에 따른 부작용이 일고있다.

양산시의회 정경효 의장(사진)은 13일 자유한국당 탈당을 결정한 배경을 설명하는 기자회견을 통해 고향에서 대대로 살아온 자신이 중앙당 방침에 따른 현직 시의장은 시의원 공천 불가 결정에 반발, "탈당 후 무소속으로 고향에서 시의원에 출마하겠다"고 했다.

정 의장은 이 자리에서 "앙당 최고위원회의 '기초 광역의회 전 현직 의장 공천 배제 권고 결정을 수용할 수 없다"고 반발했다. 정 의장은 "현직 시의장으로서 탈당이라는 결심에 이르기 까지 수많은 고민이 있었지만 지난 세월을 돌이켜보 볼 때 이자리에 설수 있었던 것은 아낌없이 성원과 지지를 보내준 34만 시민 때문이다. 무소속으로 시의원 출마를 강행할 것" 이라고 말했다.

또한 "현직 선배가 도의원으로 활동하고 있고 더구나 지역의 후배 또한 오래 전부터 도의원에 도전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고있다" 고 밝혔다. 이수천기자 ls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