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감 바닥난 현대重, 2년만에 또 희망퇴직
일감 바닥난 현대重, 2년만에 또 희망퇴직
  • 김미영
  • 승인 2018.04.03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해양플랜트 경영 날로 악화
현재 5천여명 유휴인력 순환휴직
만 55세 이상 직원 조기정년 신청도
노조, 긴급집회 개최 전면 투쟁 예고

현대중공업이 수주 절벽에 경영이 어려워지자 2년 만에 또다시 희망퇴직을 단행한다.
 현대중공업은 16일부터 29일까지 근속 10년 이상 사무직과 생산기술직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하기로 했다.
 회사는 희망퇴직자를 위해 통상임금 기준 최대 20개월 임금과 자녀 장학금을 지원한다.
 또 희망퇴직의 일종인 만 55세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조기정년 선택제도 실시한다. 조기정년 선택제는 오는 9일부터 15일까지 희망자를 받는다.


 조기정년 희망자는 희망퇴직자와 동일한 위로금과 자녀 학자금, 60세까지의 근속 포상금 지급 등 정년퇴직에 준하는 처우를 한다.
 현대중공업은 앞서 2016년 과장급 이상 사무직과 기장 이상 생산기술직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했고, 2015년에도 과장급 이상 사무직과 여직원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진행한 바 있다.
 당시 총 3,500여 명이 희망퇴직했다.
 이번 희망퇴직은 조선과 해양플랜트 경영 상황이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현대중공업은 2016년 선박 수주가 24척, 39억 달러이고, 지난해도 48척, 47억 달러에 그쳤다. 올해도 1분기까지 7척 수주에 그쳤다.
 해양플랜트 부문도 2014년 하반기 아랍에미리트(UAE) 나스르 해양 원유생산설비수주 이후 4년 가까이 수주가 한 건도 없다.
 오는 7월 나스르 인도 이후에는 일감이 하나도 없고, 유휴인력만 늘어날 뿐이다.
 현재 11개 도크 가운데 3개(4, 5도크, 군산 도크)도 가동이 중단된 상태로, 지난해 하반기부터는 5,000여 명의 유휴인력에 대한 교육과 순환휴직이 진행 중이다.


 회사 측은 3일 "경영 정상화를 위해 노력해왔지만, 일감 부족 현상이 더욱 심화하면서 불가피하게 희망퇴직을 계획하게 됐다"며 "희망퇴직자를 위한 창업과 재취업알선 등 대체 일자리를 확보할 수 있는 지원도 병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같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 등 동종업계도 향후 수주상황과 경영 정상화 방안 등에 따라 추가 인력감축이 예상된다.


 노조는 이같은 회사의 희망퇴직 계획에 반발하며 전면 투쟁을 예고했다.
 노조는 이날 대의원, 소위원, 각종 전문위원, 조합원이 참여하는 긴급 집회를 열고, 지부임원 전체 삭발과 지부장 단식 텐트농성을 시작했다.
 노조는 "지난 2월 2016~2017년 임단협을 합의하면서 회사의 일감 부족에 따른 어려운 여건을 감안해 휴직과 교육에 합의하는 등 조합원의 고용을 안정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한 합의를 저버렸다"며 "노사합의를 무시한 회사의 태도에 분노하며 현장 조합원들을 조직해 본격적인 투쟁에 나서겠다"고 했다.
김미영기자 myidaho@ulsanpress.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