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숨은 보수표' 결집 예의주시
민주, '숨은 보수표' 결집 예의주시
  • 조원호
  • 승인 2018.04.15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샤이보수 10% 내외 감안해야"
막연한 낙관론 우려 목소리도

6·13 지방선거가 2개월 안으로 당겨진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숨은 보수표, 이른바 '샤이 보수표'의 규모와 결집 가능성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당 지지율이 자유한국당을 두배 가량 앞서는 고공행진을 이어가면서 민주당 예비후보 가운데 누가 본선에 나서더라도 17개 광역단체장 선거 중 상당 지역에서 승리한다는 여론조사가 적지 않지만, 여론조사에 잡히지 않는 숨은 보수표를 고려하면 실제 판세가 달라질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15일 민주내에서는 여론조사에 잡히지 않는 샤이 보수표를 10% 내외로 보는 관측이 많다. 정부와 민주당의 지지세가 압도적으로 우세한 상황이라 일부러 속내를 드러내지 않는 보수층이 10%가량은 된다는 것이다.
 당 지방선거기획단 관계자는 "대부분의 여론조사 응답률이 20%가 안 되는데 정부·여당에 비판적인 유권자들은 조사에 많이 참여하지 않는다"면서 "숨은 보수표 10% 정도는 감안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런 이유로 당내에서는 한국당 '텃밭'인 대구·경북(TK)은 물론이고 이번에 역사적인 승리를 노리고 있는 부산·울산·경남(PUK) 지역의 선거 결과도 더욱 신중하게 전망해야 한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역대 어느 때보다 부산과 울산, 경남지사 선거의 승산 가능성이 큰 것은 맞지만, 안심할 정도로 크게 유리한 상황은 아니라는 것이다.
 PK와 함께 '안희정 쇼크'의 직격탄을 맞은 충남을 비롯한 충청권은 물론 수도권중 경기도와 인천에서도 침묵하는 보수층이 적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있다.


 이 때문에 당 일각에서는 지도부가 "막연한 낙관론으로 선거에 대응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서울=조원호기자 uscwh@ulsanpress.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