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수 공천심사 당협 의견 미반영"
"군수 공천심사 당협 의견 미반영"
  • 최성환
  • 승인 2018.04.15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호 위원, 공천권 중앙 위임 이견
공관위 일방 결정…전략공천은 옹호

자유한국당 울산시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진통을 거듭해온 6·13 지방선거 울산 울주군수 후보 공천권을 중앙당에 넘긴데 대해 시당 공관위 내부에서 이견이 표출되고 있다.


 한국당 울주군당협을 대표해 시당 공관위 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는 이진호 위원은 15일 시당 공관위의 결정을 반박하는 입장 발표를 통해 "울산 중·남·동·북구의 기초단체장과 지방의원 후보 공천은 예외없이 해당 당협위원장의 의지대로 공천됐는데, 울주군만 그렇지 못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 위원은 또 "최근 사실과 다른 내용이 알려지고 있어 바로잡아야 한다"면서 "울주군수 공천심사 과정에서 울주군 당협을 대표하는 저의 의사가 반영되지 않았다"고 반발했다.
 울주군 당협위원장인 강길부 의원과 자신이 요구한 전략공천을 시당 공관위가 묵살하고 일방적으로 경선을 해야 한다는 의견을 달아 중앙당에 넘겼다는 게 주장의 요지다.


 그는 "먼저 통상적으로 기초단체장 및 시·구의원 공천은 해당 당협위원장이 책임 공천하고 그 결과에 책임지고 있다"며 "울산의 중구, 남구, 북구, 동구의 기초단체장은 해당 지역 당협위원장의 의지대로 대부분 공천했고, 시·구의원도 거의 대부분 당협위원장이 공천권을 행사했다"고 밝혔다.
 그는 "하지만 울주군 당협위원장의 의사는 제대로 반영되지 못했다"며 "특히 지난 9일 공관위는 울주군을 대표해 참석한 제가 반대했음에도 울주군수 공천을 경선으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공관위원 중 한명이라도 반대한 사안이 최고위에 상정된다면, 경선 무효는 물론 중앙당 공관위가 직접 관여하겠다'고 한 지난 4일 홍준표 대표의 기자간담회 발언을 언급하며 "울주군수 공천은 울주군을 대표하는 공관위원이 반대한 상태에서 의결됐기 때문에 중앙당에서 직접 공천하겠다고 한 것으로 이해를 하고 있다"며 시당 공관위와는 다른 논리를 폈다.


 그는 또 시당 공관위가 '단수 추천이나 전략공천은 지방선거 승리에 도움이 되지 않으며, 경선이 최선의 해법'이라는 의견을 중앙당에 제시한데 대해 "이 또한 울주군 당협을 대표한 저의 의사가 반영되지 못했고, 따라서 전체 공관위의 의견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그는 "왜 중앙당에서 '이번 선거의 경우 경선 실시는 최소화하고 단수추천, 우선추천지역 규정을 적극 활용하라'는 지침을 내렸는지 생각해봐야 한다"며 울주군수 후보 전략공천 주장을 옹호했다.
  최성환기자 csh@ulsanpress.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