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수구장 천연잔디 전면 교체한다
문수구장 천연잔디 전면 교체한다
  • 김지혁
  • 승인 2018.04.15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천체육관 원목마루도 정비
공공체육시설 대대적인 개선

울산시는 울산을 연고로 하고 있는 프로축구와 프로농구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을 위해 93억 원(국비 34억 원)의 예산을 들여 시설개선을 추진, 연내 완료할 계획이다.


 시는 프로스포츠 경기력 향상을 위해 프로농구가 열리는 동천체육관의 원목마루와 프로축구가 열리는 문수축구경기장의 천연잔디를 17억 원(국비 6억5,000만 원)의 사업비를 들여 전면 교체한다.
 또 시민들이 보다 나은 환경에서 생활체육을 즐길 수 있도록 공공체육시설 개선을 위해 76억 원(국비 27억5,000만 원)의 사업비를 들여 시설개선을 추진한다.
 주요 시설개선 사항은 문수실내수영장, 문수경기장, 종합운동장의 노후 시설을 시민 편의적으로 개선하고, 문수테니스장의 노후 테니스 코트 10면과 중구 십리대밭 축구장의 손상된 인조잔디 2면을 전면 교체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유해성 납성분이 검출된 중구 함월구민운동장과 성안생활체육공원 다목적구장의 우레탄도 이번에 전면 교체한다.
 이 사업은 공공체육시설의 개선을 위해 문화관광체육부의 2018년 체육진흥기금 공모사업에 선정된 것으로 울산시는 총 12건의 사업(총 사업비 93억 원·국비 34억 원)이 선정됐다.
 김지혁기자 uskjh@ulsanpress.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