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남북정상회담 앞두고 충돌 여전
여야, 남북정상회담 앞두고 충돌 여전
  • 조원호
  • 승인 2018.04.26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與, 4월 임시국회 파행 책임 지적
野, 드루킹 특검 수용 공세 지속
경찰 압수수색 언론탄압 지적도

남북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26일 여야는 4월 임시국회 파행과 '드루킹 사건'을 놓고 충돌을 이어갔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26일째 계속되고 있는 4월 임시국회 파행의 책임을 자유한국당에 돌리며 공세를 퍼부었다. 반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전날 경찰의 TV조선에 대한 압수수색 시도를 비판하는 동시에 '드루킹 사건'에 대한 특검을 촉구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오늘로 국회 파행이 26일째로, 9,000여건의 법률 중 4월 임시국회에서 처리된 법률은 제로"라며 "개헌과 국민투표법, 추가경정예산안 등 국민의 삶은 물론 우리 미래와 직결된 시급한 사안도 물거품이 되고 좌초될 위기다. 모든 것이 자유한국당의 무책임한 무한정쟁이 빚은 결과"라고 비판했다.

김태년 정책위의장도 "한국당이 요즘 현장 의원총회를 간다며 파주와 성남 등을 돌아다니고 있는데 한국당이 찾아가야 할 현장은 느릅나무출판사나 네이버가 아니다"며 "구조조정으로 어려움을 겪는 거제·통영·울산 등 지역 현장에 가서 주민의 목소리, 국민의 목소리를 들어야 한다"고 질타했다.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도 "자유한국당과 김성태 원내대표는 역대 최고의 정쟁왕에 등극하고픈 심산인가. 국회를 통째로 말아먹겠다는 거냐"고 가세했다.

반면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경찰의 TV조선 압수수색 시도와 관련 "드루킹 게이트 수사에는 그렇게 모르쇠 수사로 일관하더니 드루킹을 취재하는 언론에 대해서는 그렇게 전격적이고 치밀한 과잉수사를 펼치는 작태를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해도해도 너무한 정권"이라며 "이렇게 해서 문재인 정권에 충성하는 언론은 예뻐해주고 정권의 독단과 전횡, 일방통행식 국정운영, 진실 조작을 비호하는 공권력에 견제와 비판의 목소를 날리는 언론에는 자갈을 물리는 이 몰지각한 행위는 과거 군사정권과 무슨 차이가 나느냐"고 비판했다.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원내정책회의에서 드루킹 사건과 관련한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의 '대선불복' 발언에 대해 "남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정쟁을 자제하겠다는 야권에 오히려 정쟁을 유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전 "권력 핵심부가 연루된 이 사건은 특검, 국정조사로 풀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조원호 기자 uscw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