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주군 옛 청사 부지 매매 '동상이몽'
울주군 옛 청사 부지 매매 '동상이몽'
  • 김주영
  • 승인 2018.05.09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즘]
남구, 매입비용 분납기한 공방에
국비사업공모 추진 郡 협조 요청
울주군, 탈락 가능성 언급 비협조
민간 매각 노리고 시간끌기 지적
남구와 울주군이 남구 옥동의 옛 울주군청사 부지 매각을 놓고 3년째 사태 해결을 미루고 있어 부지 활용 계획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사진은 남구 옥동의 옛 울주군청 부지 전경. 울산신문 자료사진
남구와 울주군이 남구 옥동의 옛 울주군청사 부지 매각을 놓고 3년째 사태 해결을 미루고 있어 부지 활용 계획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사진은 남구 옥동의 옛 울주군청 부지 전경. 울산신문 자료사진

옛 울주군 청사 부지 매각을 놓고 남구와 울주군이 사실상 '동상이몽'하고 있다. 남구가 국비공모사업을 통해 매입의 새로운 활로를 모색하고 있지만 정작 울주군은 시큰둥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때문에 울주군이 사실상 '민간 매각'을 의중에 두고 시간끌기를 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 남구-7년·울주군-3년 놓고 줄다리기
울주군은 남구와 해당 부지를 '남구에 매각한다'는 큰 틀에서의 합의만 한 채 3년 째 사태 해결을 미루고 있다. 지난해 3월 가 감정한 청사 부지 매입비 440여억 원에 대해 남구가 7년 분납을 제시했지만, 군은 3년 분납을 고집하고 있는 상황이다.

상황이 여의치 않자 남구는 최근 국비공모사업을 통해 돌파구를 찾았다. 국토부의 '노후청사 국비공모사업'에 울산시와 함께 응모해 군청사 부지를 도서관, 옥동주민센터, 행복주택 등으로 활용하겠다는 '공공복합 행복타운' 계획을 세운 것이다.

# 선정시 복합 행정타운으로 조성
사업에 선정될 경우 용적률, 건폐율을 완화할 수 있고 국·시비도 지원받을 수 있다. 남구는 곧바로 울주군에 업무협약을 요청했지만, 울주군은 공모에 떨어질 수 있다며 사업 시작도 전에 부정적 반응이다.

남구 관계자는 "관계기관이 함께 사업에 응모해야 선정 확률이 올라갈텐데 울주군은 앞서 계약기간, 금액, 분납방식 등을 구체적으로 내놓은 뒤에야 응모에 참여할 수 있다는 입장이어서 전혀  협조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울주군의 이 같은 입장은 민간 매각에 대한 가능성 때문으로 보인다. 실제로 군은 해당 부지를 민간에 매각할 수 있는지 가능성을 따져 보는 용역을 시행했거나 진행 중이다.

# 울주군 민간매각 가능성 용역 발주
구체적인 용역 내용에 대해서 군은 내부 검토용이라는 이유로 공개를 하지 않았지만 시행한 용역의 경우 울주군민과 남구민들을 대상으로 공공·민간 매각에 대한 찬반 의사를 설문 조사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해당 용역에는 군 예산 2,000만 원이 들었다.

또 올 초까지만 해도 일부 건설사들이 잇따라 매입 의사를 제의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군이 사실상 민간 매각을 염두에 두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울주군 관계자는 "남구가 최근 제의한 국비공모사업의 의견 제시는 찬성하는 입장이지만 사업에 선정된다는 보장이 없는 상황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할 수는 없는 노릇이어서 구체적인 계약기간과 금액에 대한 사전 확인을 요구한 것"이라며 "군이 협약에 참여하지 않더라도 남구가 사업에 선정될 수 도 있다"며 한 발 빼는 상황이다.  김주영기자 uskj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