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현대차 일부 직종 외주화 추진 마찰
현대重·현대차 일부 직종 외주화 추진 마찰
  • 김미영
  • 승인 2018.05.13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重, 시험직 전문회사 아웃소싱
현대차, 주52시간 초과 공정 검토
노조, 비정규직 양산 반대투쟁 예고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상에 돌입했지만 노사간 의견차가 커 순조롭게 합의점을 찾을지는 관심이 집중되는 가운데, 현대중공업과 현대차에서 최근 경영여건 악화를 타개하기 위해 각 연구개발 분야, 근무시간 52시간 초과 기술직을 대상으로 아웃소싱(외주화)를 고려하고 있자, 노조는 '또다른 형태의 구조조정'이라며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무엇보다 문재인 정부의 좋은 일자리 창출 정책에 역행하는 조치로 비정규직을 양산하는 한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13일 지역 노동계에 따르면, 희망퇴직 실시 등 경영정상화를 위해 강도높은 구조조정을 추진 중인 현대중공업은 지난 9일 연구·개발(R&D) 분야를 담당하는 중앙기술원의 기술직에 대해 연구개발 지원 분야를 외부의 별도 회사에 맡긴다고 밝혔다. 연구직은 그대로 두고 연구원의 연구결과를 시험하는 업무를 맡은 기술직 35명을 외주화하기로 한 것이다. 기술직 업무 자체가 턴키(turn-key, 일괄)로 넘어가는 것이어서 잔류 인원은 본래와 다른 업무를 하게 된다. 
 중앙기술원은 지난 2012년 기술간 융·복합 현상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회사의 혁신적인 가치창출을 위해 출범한 연구소다. 여기서 기술직은 연구원과 함께 연구결과를 시험하고 기술적합 여부를 분석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이와 관련 회사는 11일 중앙기술원의 업무변화와 분사에 대해 직원들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가졌다.
 회사 방침에 대해 반발하는 노조는 중앙기술원 조합원을 중심으로 아웃소싱 회사로 옮기는 것을 거부하는 투쟁에 돌입할 예정이다.


 노조 관계자는 "기술직은 연구원과 호흡을 맞춰 성과를 내는 체제인데, 연구원은 관리자급 정규직, 직접 시험하는 기술직은 비정규직이라면 일 막힘은 불 보듯 뻔하다"라며 "희망퇴직에 이어 또다른 비정규직을 양산하는 것으로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노동현장의 불합리성은 물론, 친환경 기조에 맞춰 신기술 접목이 중요한 경영 여건에서도 무분별한 R&D 분야 축소는 자칫 투자 위축과 경쟁력 약화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회사 측 관계자는 이에 대해 "경쟁력 강화 차원에서 별도의 시험 측정 전문회사로 옮기는 것"이라며 "시험 측정 업무를 더 전문적인 기업에 아웃소싱할 경우 회사 경쟁력 제고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차에서도 7월 근로시간 단축 시행을 앞두고, 주 52시간 초과하는 일부 기술직에 대해 외주화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토 대상 직군은 차체부의 A/S 및 CKD 업무와 로봇용접공정의 키퍼공정, 도장부의 차량대비 청소위한 공정, 의장부의 외곽차 수정공정, 보전부서의 예방정비 그리고 배송출고 관련한 완성차 이송공정 등 931명이다.
 이들 직군은 필수협정 공정은 아니나, 조출이나 연장근무를 할 수 밖에 없는 공정으로 이 체제 그대로 두면 7월부터는 초과근무로 법 위반이 된다. 300인 이상 사업장을 대상으로 근로시간 단축 제도가 의무화되는 7월부터 주 52시간 근무 체계가 정착돼 초과 근무는 금지된다. 때문에 현대차는 이들 공정에 대한 개선방안으로 비효율 개선 혹은 외주화하는 방안을 놓고 고려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노조는 즉각 반발했다. 노조는 11일 소식지를 통해 "외주화를 통한 일자리 유출은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해 고용불안이 증폭되고 있는 상황에서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며 "주52시간 단축 취지는 일자리 나누기를 통한 노동시간 단축에 있는 만큼 회사는 외주 기도를 중단하라"고 말했다.  김미영기자 myidaho@ulsanpress.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