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진보계열 3명 vs 보수 현역 단체장 1명 한판승부
범진보계열 3명 vs 보수 현역 단체장 1명 한판승부
  • 최성환
  • 승인 2018.05.15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3 지방선거 대결구도 어떻게 되나] 3.울산 남구청장

 

울산광역시장의 향방은 남구 표심에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남구는 울산 정치의 중추 저울이다.
 인구수만 놓고 보면 동구보다 2배 많고, 울산의 모태인 중구에 비해 10만 명이 많은 울산 최대 기초자치단체다.
 이런 남구는 중구, 울주군과 마찬가지로 전통적으로 보수색이 강한 지역이다.
 지난 20년간 다섯 번의 구청장 선거에서 단 한 번도 진보진영에 자리를 허락하지 않았고, 역대 총선에서도 보수의 텃밭이었다.

역대 구청장·총선 대표 보수텃밭
최근 2~3년 진보지지층 대이변
보수후보, 다자구도때 강한 면모
올해 4파전 한국당 유리 형세 분석

# 한국, 與 지지도 상승세 부담으로
하지만 최근 2~3년 사이 남구의 바닥 민심에 적지 않은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
 2년 전 제20대 총선에서 자유한국당이 남구의 두개 선거구를 모두 차지했지만, 2위와의 득표차는 2~3%에 불과했다.
 달라진 남구의 민심은 20대 총선을 거쳐 지난해 5월 대선에선 진보 지지층이 보수 텃밭을 갈아엎는 대이변을 낳았다.
 자유한국당의 입장에선 한 달도 남지 않은 6·13 지방선거의 남구 수성에 비상이 걸린 상황이다.
 물론 이번 지방선거가 1년 전 대통령 탄핵이라는 헌정 사상 초유의 사태에서 맞은 민심이 그대로 반영되지는 않겠지만, 남북정상회담에 따른 평화 무드에 힘입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지지도가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점은 한국당으로선 적지 않은 부담이다.


 수성이 지상 과제인 한국당은 이번 남구청장 선거 주자로 '구관(舊官)이 명관(名官)'이라며 현직인 서동욱 구청장을 내세웠다.
 이에 맞서 민주당은 변호사 출신의 정치 신인인 김진규 후보를 본선 주자 확정했고, 민중당의 김진석 후보가 진보진영 단일후보로 본선 무대에 오른다.
 또 민주당의 공천에 불복한 전 남구체육회 사무국장을 지낸 서종대 후보가 무소속 출전 채비를 마친 상태다.
 4파전의 대결구도가 형성된 셈인데, 남구의 정서나 정당 지지도, 후보별 경쟁력을 고려할 때 누구도 승리를 장담할 수 없는 혼전이 예상된다.
 역대 5번의 남구청장 선거 중 대진표가 이번처럼 4파전이 형성된 적은 20년 전인 제2회 지방선거 때가 유일하다.
 나머지 제5회와 6회는 양자 대결이었고, 제3회와 4회는 3파전으로 치러졌다.

# 화학공단 안전·군부대 이전 등 쟁점
이처럼 대결구도에 주목하는 것은 역대 선거에서 후보구도가 실제 득표력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치는 결과를 낳았기 때문이다.
 보수 후보는 3파전 이상의 다자구도일 땐 여유 있게 승리를 거뒀지만, 양자구도에선 예외 없이 힘겨운 승부를 해야 했다.
 따라서 이번 4파전의 구도는 한국당에게 유리한 형세라는 게 선거전문가들의 대체적인 분석이다.
 무엇보다 민주당과 민중당, 무소속까지 3명의 후보가 모두 범 진보계열이고, 보수진영은 한국당 후보가 유일하기 때문이다.
 남구의 바닥 표심을 보수에 불리한 6대 4로 가정한다해도 한국당으로선 지는 게임이 아니라는 셈법이 가능하다.
 하지만 민주당은 남구의 변화 열망이 지지층의 표 분산을 막는 지렛대 역할을 할 것이라며 높은 당 지지도에 기대를 거는 눈치다.


 민주당 김진규 후보는 젊고 능력 있는 새 인물이라는 선명성이 최대 무기이지만, 공천과정에서 빚어진 당내 후보들과의 갈등이 지지층 결집에 마이너스 요인으로 작용할 예상된다.
 재선에 도전하는 한국당의 서동욱 후보는 현역 프리미엄과 탄탄한 조직력을 갖춘 국회의원 2명의 지원을 받고 있지만, 재임 기간 중 장생포 고래특구 외에 내세울만한 뚜렷한 성과가 없다는 것이 약점으로 꼽힌다.
 이번 지방선거를 통해 4전 5기에 도전하는 민중당 김진석 후보는 지난 4번의 남구청장 선거에서 만만찮은 파괴력을 보여주었고, 폭넓은 지지기반을 갖고 있지만, 당 지지도가 뒷받침되지 않는 점이 고민이다.
 무소속 서종대 후보는 기성 정치의 염증을 씻어내겠다며 도전장을 냈지만, 한국당에서 민주당으로 넘어가 공천 탈락에 불복해 다시 무소속으로 나선 전력은 핸디캡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남구의 이번 지방선거 이슈는 울산의 화약고로 불리는 석유화학공단 안전망 구축과 옥동 군부대 이전, 옛 울주군청사 매입 문제, 울산항 정비, 장생포 고래특구 개발, 신정동 상권 활성화, 재개발·재건축 등으로 모아지고 있다.
 최성환기자 csh@ulsanpress.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