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상의, 남북경협 대비 선제 지원 나선다
울산상의, 남북경협 대비 선제 지원 나선다
  • 하주화
  • 승인 2018.05.16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북 사업 활성화 추진위 구성
건설·자동차·조선·석유화학 등
지역 경제 연계 발전 방안 모색
업계 애로 개선도 발맞춰 진행

울산상공회의소가 남북 경제협력 성사에 대비해 TF를 꾸리는 등 지역기업의 대북사업을 지원하기 위한 적극적인 움직임에 나섰다. 

16일 울산상공회의소에 따르면 상의는 '(가칭)남북협력 지역경제활성화추진위원회'를 구성해 지역 기업들의 선제적 대응을 지원하기로 했다. 울산상의는 남북회담 이후 남북경제ㆍ교류 등에 대한 기업들의 기대감이 높아짐에 따라 이같은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추진위는 각 분과위원회에서 1명씩 위원을 추천받아 구성된다. 여기에 외부 전문가도 영입해 총 10명 내외로 꾸려진다. 추진위는 중앙부처, 울산시, 대한상의 등과도 지속적인 교류를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추진위를 실질적으로 이끌어가게 될 분과위원회는 업종별 애로사항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는 등 회원사와 상의의 가교역할을 하는 기구다. 분과 위원회는 업종별로 건설·환경, 자동차·기계금속, 석유화학, 조선·전기전자, 서비스 등 5개 분과로 운영되고 있다. 이들 분과별로 대북사업에 대한 의견을 제기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이를 연계하기 위한 이행방안 등을 내놓을 예정이다. 

상의 분과위원회는 지난 지난 3월 19대 출범 후 새로 구성됐다. 19대 상의 분과위원회의 각 분과를 3년간 이끌어갈 위원장으로는 건설. 환경분과위원장에는 이윤철 금양산업개발㈜ 대표이사, 자동차·기계금속분과위원장으로는 황종석 ㈜강원철강 대표이사, 석유화학분과위원장에는 유홍섭 ㈜용진유화 대표이사, 조선ㆍ전기전자 분과위원회는 신명숙 ㈜케이티티플랜트 회장, 서비스 분과위원장에는 최해상 대덕기공㈜ 대표이사가 각각 선출됐다. 

각 분과위원회는 이달 2일부터 지역경제의 당면과제 해결방안을 모색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2018년도 상반기 분과위원회'를 순차적으로 개최하고 있다. 각 분과위원회에서는 근로시간단축 시행으로 인한 업계의 애로사항을 협의하고 특례업종 확대 등 현실적인 부분부터 점진적인 접근이 필요하다는 것에 의견을 함께 했다. 

또 조선업 장기불황의 여파로 현대중공업 협력사를 중심으로 경영위기가 가중되고 있는데다 고용상황이 지속적으로 악화되는 등 지역경제 전반에 걸친 위기 상황임을 감안해 '울산 동구지역의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지정 및 현대중공업 공공입찰참가 제한 유예'에 대한 필요성에 대해 논의하고 상의 차원에서 관련 기관에 건의하기로 했다. 

이 밖에 관내 폐기물매립시설 인프라 확충 필요성, 대기 배출허용 기준 완화 및 맞춤형 공업용수 통합공급사업 조속 추진 등 업계 애로를 수렴하고 4차 산업혁명 등 외부변화 흐름에 대한 대응, 이란 핵협정 파기 등으로 인한 석유화학산업 영향, 가업승계 규제완화 등에 대한 논의가 이루어졌다.

관계자는 "남북 경제협력 성사 여부는 확정되지 않았지만, 남북화해 분위기에 동참하고 대비하기 위한 절차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하주화기자 usj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