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조간부 도박 등 징계 임단협 앞두고 내부갈등 양상
현대차 노조간부 도박 등 징계 임단협 앞두고 내부갈등 양상
  • 김미영
  • 승인 2018.05.16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행부, 부지부장 경고 등 조치에 현장조직, 연루자 전원 징계 촉구

집행부 간부의 도박 등 도덕적 해이 문제가 현대차 노조 분열을 자초하고 있다. 집행부의 사과에도 불구하고 현장 조직들이 엄중한 책임을 요구하는 등 내홍을 겪고 있는 것.

16일 지난 4월 현대차 노조 간부 2명이 '상무집행위원을 중도 사퇴하게 된 배경을 밝힌다'는 대자보를 통해 "일부 노조 간부들이 현 집행부 출범 당시 상무집행위원이 지켜야 할 태도와 덕목을 서약한 다짐서를 정면으로 위반했다"고 고발했다. 또한, 지난 2월 대의원선거 도중 노조 선관위와 회사 측이 만나 상견례를 가진 것도 문제 삼았다.

이들은 "임원을 포함해 조직실장과 그 측근들은 업무시간 중 소회의실에 들어가 일명 '책장 뒷기기'(돈을 건 도박행위 일종)을 했고, 이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면 회의 자리에서 '업무가 바쁘지 않은 선에서 그 정도는 해도 된다'고 정당화시켰다"며 비판했다.

사건 조사를 맡은 현대차 노조 규율위원회는 15일 '집행부 수석과 상집 진상조사를 마치며'라는 제목의 대자보를 통해 "당시 도박과 회사 측과의 술자리 논란을 빚었던 수석부지부장 등 노조 간부들에 대해 '간부 행동강령' 및 '상집다짐서'를 위배했다"고 판단했다. 이어 "관련 내용을 해당 징계기관으로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현대차 노조 집행부는 16일 사과문을 내고 재발 방지 수습대책과 도덕성 재확립을 약속했다. 규율위원회 진상조사 결과를 받아들여 수석부지부장에 대해 '경고' 조치하고, 연루자에 대해서는 징계절차에 따라 엄중히 문책하기로 했다.

하지만 금속연대, 민주현장, 자주노동자 등 현장조직들은 "연루된 상집 전원에 책임을 묻고, 지부장은 일벌백계하겠다는 약속을 지켜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자주노동자는 "노조의 자주성과 도덕성은 생명"이라며 "지부장은 타협말고 지위고하를 막론, 관련자 처쟁로 책임을 제대로 묻고 18년 단체교섭에 총력을 다하라"고 주장했고, 금속연대는 "지부장의 과감한 결단만이 노조를 바로세우는 지름길"이라며 "뼈를 깎는 내부혁신을 통해 해당자를 일벌백계한다는 약속을 지켜라"고 지적했다.  김미영기자 myidah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