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공공기관 올해 지역인재 채용률 7.7%
울산 공공기관 올해 지역인재 채용률 7.7%
  • 김지혁
  • 승인 2018.05.16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서발전·근로복지공단 등 100명
지난해 54명 4.5%보단 대폭 늘어
정부 권고율 18% 못미쳐 전국 꼴찌
지역대학 대비 채용률은 전국 2위

울산 혁신도시 공공기관의 올해 지역 인재 채용 인원이 총 100명(7.7%)으로 집계되고 있다.

국토부가 의무화 목표로 제시한 18% 수치에는 크게 못미치지만, 4년 제 대학생 졸업자 수가 타 시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현실이어서 채용 응시생의 경쟁력 제고가 필요한 실정이다. 

16일 울산시에 따르면 올해 울산 혁신도시 7개 공공기관의 올해 전체 채용 인원은 1,307명으로 이 중 지역 인재 채용은 100명이다.  근로복지공단이 782명 모집에 지역인재 31명을 뽑아 숫자상으로는 지역 인재 채용 인원수가 가장 많지만, 채용 비율로 따지자면 한국동서발전(주)이 전체 166명 모집에 30명을 지역 인재 채용으로 배당했다.

에너지경제연구원은 10명 모집에 2명을,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은 120명 모집에 9명을 지역 인재 채용으로 충당한다. 이 밖에 한국산업인력동단은 155명 모집에 12명을 지역 인재로 선발하기로 하고 관련 절차를 이미 진행중이다. 한국에너지공단은 36명 모집에 9명을 이미 지역 인재로 채용했고, 한국석유공사는 38명 중 7명을 배정했다. 

각 기관들의 지역 인재 채용률은 편차가 있지만, 대체로 국토부의 의무화 목표치에 크게 못미친다. 앞서 정부는 올해 혁신도시 공공기관의 지역 인재 채용률을 18%로 의무화하라고 권고했지만 강제 규정은 아니다. 

울산 혁신도시 공공기관의 지역 인재 채용률은 단순 수치만 놓고 본다면 사실상 전국 꼴찌 수준이다. 지난해의 경우 전체 1,193명 모집에 54명(4.5%)의 지역 인재를 채용하는데 그쳤다. 부산의 경우 지난해 지역인재 채용률은 31.3%에 달했다. 

그러나 지역 4년제 대학이 울산대학교와 울산과학기술원 등 2곳밖에 없다는 현실을 감안한다면 단순 수치 상 비교는 큰 의미가 없다. 지난해 울산지역의 4년제 대학 졸업생 수는 3,857명에 불과해 32,906명인 부산과 비교한다면 10%가 조금 넘는 수준이다.

대학 졸업생 수를 기준으로 지역 인재 채용률을 대입해 보면 상황이 달라지는 것도 이 때문이다. 지난해 혁신도시 공공기관 지역 인재 채용 인원수를 졸업생 수에 대입해 보면 1.4%에 달한다. 부산(0.5%)과 비교해도 3배 가량 많은 수준이고, 전국적으로도 광주·전남(1.7%)에 이어 두번째로 높은 수치다. 

이처럼 인력풀이 부족한 상황에서 무작정 지역인재채용 비율을 높여 달라는 요구는 현실과 맞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각 공공기관이 제시하는 지역인재 채용률 범위 안에서 합격률을 높이기 위한 노력이 먼저 선행되고 이에 따라 단계적으로 현실에 맞도록 채용 비율을 높여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를 위해 울산시는 17일 오후 2시 울산대학교 학생회관에서 '2018 울산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 합동채용설명회'를 연다. 기관별 채용 요강, 취업성공사례 발표, 학생이 직접 참여하는 모의면접사례 시연과 컨설팅, 국가직무능력표준(NCS) 기반 채용방법 소개 및 기관별 채용상담 등 지역인재들에게 다양한 채용관련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서다. 

또 이전공공기관과의 지역산업 발전방안과 지역 기여도 제고, 오픈캠퍼스 등 공공기관과의 연계프로그램 확대에도 적극적 관심과 지원을 요청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국토부가 지역인재채용률을 18%수준으로 끌어올리라고 권고하고 있지만 강제 규정이 아닌데다, 인력풀이 부족한 울산의 경우 비율을 무작정 높일 수는 없는 상황"이라며 "오픈캠퍼스를 통한 인재 육성 등으로 부족한 인력풀을 보완하고, 단계적으로 채용비율을 높이는 합리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지혁기자 uskj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