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과 함께…SNS 인증샷 공유…투표장 찾는 즐거운 발걸음
가족과 함께…SNS 인증샷 공유…투표장 찾는 즐거운 발걸음
  • 울산신문
  • 승인 2018.06.13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3 지방선거 화보]
6·13 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울산고등학교 체육관에 마련된 중구 복산2동 제2투표소에서 유권자들이 길게 줄지어 서 투표를 하고 있다.
6·13 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울산고등학교 체육관에 마련된 중구 복산2동 제2투표소에서 유권자들이 길게 줄지어 서 투표를 하고 있다.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일인 13일 불편한 몸을 이끌고 소중한 한표를 행사하거나 아이들과 함께 투표장을 찾는 등 선거에 동참하려는 시민들의 분주한 발걸음이 이어졌다.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가 치러진 13일 신일중학교 체육관에 마련된 남구 개표소에서 선관위 관계자와 개표 사무원들이 투표용지 분리 등 개표작업을 벌이고 있다.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가 치러진 13일 신일중학교 체육관에 마련된 남구 개표소에서 선관위 관계자와 개표 사무원들이 투표용지 분리 등 개표작업을 벌이고 있다.
신일중학교 체육관에 마련된 남구 개표소에서 개표 작업 중 투표지 분류기에 투표용지가 걸려 개표 사무원들이 점검하고 있다.
신일중학교 체육관에 마련된 남구 개표소에서 개표 작업 중 투표지 분류기에 투표용지가 걸려 개표 사무원들이 점검하고 있다.

 

중구에서는 100세 할머니가 이날 오전 투표소를 찾아 소중한 한표를 행사했다.
중구 우정동에 사는 김두애(100) 할머니는 이날 오전 우정동 제3투표소가 설치된 양지유치원을 찾아 투표했다.
백발이 성성한 김 할머니는 평소 거동이 불편해 지팡이를 짚고 주위의 부축을 받으며 투표장에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1917년 7월 생으로 중구 지역 최고령 투표자 중 한명인 김 할머니는 "새 시장과 구청장이 앞으로도 잘 해주리라 믿는다"는 한마디를 남기고 한 표를 행사했다.

또 북구지역 최고령자 중 한명인 어물동 구암부락에 거주하시는 박우연(101)할머니도 이날 오전 북구 강동동 제3투표소를 찾아 소중한 한표를 행사했다.

유권자수(선거인수)가 가장 많은 울주군 범서 제5투표소(범서초등학교 체육관)를 찾은 김성철(40)씨는 두 자녀와 함께 투표소를 찾았다.
김씨는 "아이들에게도 투표라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면서 "새롭게 뽑히는 일꾼들은 주민들이 많이 웃을 수 있도록 만들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투표소 앞에서는 '투표 인증샷'을 남기는 진풍경이 연출되기도 했다. 
이날 오전 북구 농소1동 투표소를 찾은 이미혜(30·여)씨는 "요즘 선거 인증 사진으로 손등에 투표도장을 찍어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올리는 게 유행이다"며 "제 투표로 세상이 좀 더 사람 살기 좋은 세상으로 바뀌었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말했다. 지방선거특별취재반·사진 = 유은경기자 usyek@

투표를 마친 유권자가 KBS·MBC·SBS 지상파 방송 3사 출구조사에 응하고 있다.
투표를 마친 유권자가 KBS·MBC·SBS 지상파 방송 3사 출구조사에 응하고 있다.
만 101세 박우연 할머니가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하고 있다.
만 101세 박우연 할머니가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하고 있다.
부모님과 함께 투표소를 찾은 어린이들이 투표소를 신기한 듯 보고 있다.
부모님과 함께 투표소를 찾은 어린이들이 투표소를 신기한 듯 보고 있다.

 

한 어린이가 까치발을 들고 기표 모습을 보고 있다.
한 어린이가 까치발을 들고 기표 모습을 보고 있다.
양지유치원에 마련된 중구 우정동 제3투표소에서 투표순서를 기다리고 있는 시민들.
양지유치원에 마련된 중구 우정동 제3투표소에서 투표순서를 기다리고 있는 시민들.
재치있는 선거인명부 등재번호 확인 과정을 거치고 있는 유권자들.
재치있는 선거인명부 등재번호 확인 과정을 거치고 있는 유권자들.
투표하는 유권자의 아름다운 손.
투표하는 유권자의 아름다운 손.
투표를 마친 후 인증샷을 찍고 있는 한 가족.
투표를 마친 후 인증샷을 찍고 있는 한 가족.
아빠와 함께 투표를 하고있는 어린이.
아빠와 함께 투표를 하고있는 어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