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 신도시정수장 오존처리 한번 더 한다
양산 신도시정수장 오존처리 한번 더 한다
  • 이수천
  • 승인 2018.06.13 2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비공사 착수 내년 7월 준공 목표
냄새유발물질·소독부산물 등 제거
취수단계부터 수돗물 품질↑총력
양산시는 시민들에게 더 안전하고 맛있는 고품질의 수돗물을 생산·공급하기 위해 추진하는 신도시정수장에 고도정수처리시설인 전 오존처리설비를 도입, 내년 7월 준공될 예정이다.
양산시는 시민들에게 더 안전하고 맛있는 고품질의 수돗물을 생산·공급하기 위해 추진하는 신도시정수장에 고도정수처리시설인 전 오존처리설비를 도입, 내년 7월 준공될 예정이다.

양산시는 시민들에게 더 안전하고 맛있는 고품질의 수돗물을 생산·공급하기 위해 추진하는 신도시정수장에 고도정수처리시설인 전 오존처리설비를 도입한다.  시는 신도시정수장 전 오존처리설비시설이 내년 7월 준공될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전 오존 처리 공정은 기존 고도정수처리시설(후오존 + 입상활성탄)에 오존처리 공정을 추가하는 것이다. 오존의 강력한 산화작용을 이용해 조류로 인한 맛·냄새 유발물질, 소독부산물과 수질오염에 따른 각종 미량독성물질 등 취수단계부터 오존을 이용해 이들 물질로부터 발생할 수 있는 잠재적 불안요소를 제거하게된다.

이러한 고도정수처리 과정을 거치게 되면 조류로 인해 발생하는 흙(Geosmin),곰팡이냄새(2-MIB) 유발물질과 소독부산물 등 미량유기물을 효과적으로 처리할 수 있다. 시는 이같은 전오존 공정 도입을 위해 지난해 4월 환경부로부터 신도시정수장 내 총사업비 47억 중 33억원의 국비를 지원받는 전(前)오존처리시설설치사업을 확정, 지난해 12월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을 완료하고 지난 4월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갔다.

강덕출 시장권한대행은 "신도시정수장에 기존 정수처리시설에 전오존처리 공정을 추가해 더 건강한 고품질수돗물을 만들어 시민들이 안심하게 수돗물을 마실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이수천기자 ls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