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노조, 1사 1노조 추진 '노노갈등'
현대重 노조, 1사 1노조 추진 '노노갈등'
  • 김지혁
  • 승인 2018.07.03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직·사내하청노조와 통합 논의
현장조직, 부작용 심해 반대 목소리
"집행부 독선 자제…의견 수렴부터"

현대중공업 노조(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가 일반직지회와 사내하청지회 등 3개의 노조를 하나로 통합하기 위해 임시대의원대회를 열기로하자, 현장조직들이 이에 대한 반대 의견을 잇따라 내면서 노노갈등을 빚고 있다.
 일부 현장조직들은 이 같은 통합 계획이 현 상황에 맞지 않는 무리한 집행부의 판단이라는 주장이다.

 노조는 오는 5일 임시 대의원대회를 열고 3개 노조의 통합에 관한 시행 규칙을 제정할 예정이다.
 교섭력을 최대한 끌어올리겠다는 취지인데, 이를 위해 4일 오후에는 '2018년 원·하청 공동투쟁 결의대회'를 갖는다.

 이 같은 노조의 판단에 대해 일부 현장조직들은 반대 의견을 내고 있다.
 현장조직 현장희망은 최근 '1사1노조 조합원만 피멍든다'는 제목의 유인물을 통해 "1사1노조가 되면 교섭 장기화 등의 부작용은 갈수록 심화되고 상황은 더 복잡해진다"고 주장했다.
 또 "현대차도 10년 전에 1사1노조를 추진했다 실패했고, 기아차는 1사1노조를 만들었다가 다시 분리시켰는데 이는 이상과 현실의 차이가 분명하고 득보다 실이 많았기 때문"이라며, "1사1노조는 조합원 총회를 통해 전 조합원의 의견을 따라 결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현장 조직 미래·희망·노동자연대(미래로)도 유인물에서 "집행부가 해양사업부 가동중단 및 유휴인력 문제, 일감부족으로 인한 휴업, 휴직, 분사 및 외주화 등 산적해 있는 여러 현안문제들을 뒤로하고 1사1노조에만 목을 메고 있다"며, "현중지부의 일방적인 1사1노조 추진은 독선"이라는 반대 입장을 냈다.
 또 미래로는 "1사1노조로의 조직 변경은 조합원의 생존권이 걸린 중대사항으로 충분한 소통이 필요한데, 조합원뿐만 아니라 일부 대의원들조차 1사1노조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실정"이라며, "1사1노조의 피해자는 조합원"이라고 지적했다.

 또 다른 현장조직은 노동자중심도 "1사1노조 추진은 민주적인 방식으로 조합원의 의견을 수렴해 결정해야 한다"며 "중대한 사안을 전 조합원이 아닌 130여명의 대의원이 결정하는 것은 합리적이지 않다"고 집행부의 1사1노조 추진에 반대의견을 나타냈다.

 이 같은 현장 조직들의 잇따른 반발에도 불구하고 현대중공업지부는 작년부터 많은 토론과 논의를 거쳐 1사1노조 시행 규칙을 마련한 만큼, 이번 임시 대의원대회에서 노조 통합 결정을 강행하겠다는 입장이다. 김지혁기자 uskj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