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청 공보관 개방형 전환 기습 공모 논란
교육청 공보관 개방형 전환 기습 공모 논란
  • 김미영
  • 승인 2018.07.1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5년 신설 그동안 일반직 발령
예고없이 9월 임용 홈페이지 공고
코드인사 내정설에 사기저하 우려

노옥희 교육감 체제의 울산시교육청이 공보담당관을 '개방형 직위'로 공모하면서 '코드 인사' 논란에 휩싸였다. 2015년 신설된 후 일반직 공무원 중심으로 인사해 오던 공보담당관 자리를 외부에서 영입하는 개방형 직위로 전환하면서 내정설까지 나오는 모양새다. 

울산시교육청은 개방형 직위인 '공보담당관'을 공개모집 한다고 11일 밝혔다. 시교육청은 울산교육정책의 발표 및 홍보 등에 관한 전문성 제고를 위해 개방형 직위 4급 상당으로 공보담당관을 공개모집하고 관련 공고문을 홈페이지에 이날 공개했다.

9월 1일자로 채용되는 공보담당관은 교육정책 홍보종합계획 수립·운영·평가 등 역할로 임용기간은 2년이고 총 5년의 범위 내로 연장 가능하다. 채용관련 추진 일정은 오는 23일부터 27일까지 시교육청 총무과 인사팀에 원서 접수를 하고, 별도로 구성된 선발시험위원회의 1차 서류전형과 2차 면접시험을 통해 8월 중에 최종합격자를 발표한 후 임용할 예정이다.

시교육청 공보담당관은 2015년 울산시교육청행정기구 설치 조례 시행규칙 제4조에 따라 신설, 일반직공무원 임명과 동시에 개방형 직위로 공모를 통해 임명할 수 있도록 돼 있다. 하지만 그동안 일반직 공무원 중심으로 발령돼 왔던 자리. 때문에 노 교육감이 개방직 직위로 전환하기로 하자, 교육감 직속으로 지방교육공무원 4급 상당으로 교육정책 발표는 물론 홍보종합계획 수립·운영·평가까지 담당하는 공보담당관 자리에 A씨가 내정됐다는 소문이 시교육청 내부에 퍼진 상태다. 

지역 교육계에서는 "교육감 당선 이후 입맛에 맞는 인재를 데려오는 것은 이해할 수 있지만 공보담당관의 개방형 직위에 대한 예고없이 기습적으로 공모를 실시하는 의도가 궁금하다"며 "시교육청에서 20년 넘게 근무해도 4급 공무원은 하늘의 별 따기인데 고위직 자리에 외부 인사를 배치하는 것은 전체 지방공무원의 사기를 저하시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미 내정된 것이라면 기존 공무원 조직과 잘 융합해 차질 없이 업무를 추진하기를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시교육청 관계자는 "정책,정무적 판단에 따른 것으로 내정된 것은 아니다"고 일축했다.  김미영기자 myidah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