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시, 저출산 극복 '대통령상'
양산시, 저출산 극복 '대통령상'
  • 이수천
  • 승인 2018.07.1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산시가 보건복지부 주관 '제7회 인구의 날 기념' 정부 포상에서 지자체 최고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양산시는 11일 제7회 인구의 날 기념식 행사에서 출산, 보육 정책의 우수성과 일자리 지속 창출, 최고의 사회 인프라 구축으로 저출산 극복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상을 받았다.

양산은 사회 인프라 확충, 일자리 창출, 광역교통망 구축, 문화, 체육 시설 활성화 등 여유롭고 활기찬 도시정책으로 지난해 인구증가 전국 4위, 평균연령 38.9세의 동남권 중심도시로 성장했다.

지난해 출산장려금과 산후조리 서비스를 확대하고 올해에는 신규 사업으로 다자녀 가정 기저귀 지원, 출산 축하패키지 지급, 유축기 대여 등 출산가정에 실질적으로 도움되는 사업을 확대해 왔다.

김일권 양산시장은 “시민 소통형 출산,양육 정책 발굴,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는 사회인프라 확충으로 활기차고 아이 웃음 소리가 끊이지 않는 더 행복한 양산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수천기자 lsc@ulsanpress.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