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은방 팔찌 훔친 10대 2명 자수
금은방 팔찌 훔친 10대 2명 자수
  • 조홍래
  • 승인 2018.07.1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님을 가장해 수백만원 상당의 귀금속을 훔쳐 달아난 10대 용의자 2명이 경찰 추적을 받던 중 자수했다.
11일 울산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40분께 울산 중구 다운동의 한 금은방에서 10대 2명이 490만원 상당의 팔찌 3점을 훔쳐 도주했다.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 분석과 함께 도주 경로 파악에 나섰다.

그러던 중 이날 오후 6시께 A(16)군과 B(16)군이 자신들이 팔찌를 훔쳤다며 경찰에 자수했다. 이들은 아들의 절도사실을 알게 된 A군의 아버지의 설득으로 자수를 결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범행에 계획성이 있었는지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조홍래기자 usjh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