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美 배터리 스타트업 투자 단행
현대차, 美 배터리 스타트업 투자 단행
  • 하주화
  • 승인 2018.07.1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체 폴리머 소재 이용한 기술
안전·비용적 절감면에도 월등

현대자동차가 미국 고체전지개발업체 '아이오닉 머터리얼스'(ionic materials)에 투자를 단행했다.
 현대차 북미법인은 10일(현지시간) 오픈이노베이션 센터인 '현대크래들'을 통해 이번 투자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투자 금액은 공개하지 않았다.
 현대차가 투자한 아이오닉 머터리얼스는 고체 폴리머 소재를 이용해 기존 제품보다 안전하고 저렴한 배터리용 첨단 소재를 개발하는 스타트업이다.


 고체 폴리머 재료와 관련해 특허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 기술을 이용하면 특히 코발트가 거의 없는 리튬이온 전지를 생산할 수 있다.
 아이오닉 머터리얼스의 기술은 액체 전해질을 사용하지 않아 안전하며 에너지밀도도 높고 비용 절감 측면에서도 뛰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는 배터리 기술 개발 및 솔리드 스테이트 배터리 혁신으로 전기차 성능 개선에 나설 방침이다.
 하주화기자 usjh@ulsanpress.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