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장 인사청문회 즉시 도입해야"
"공공기관장 인사청문회 즉시 도입해야"
  • 김주영
  • 승인 2018.08.09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민연대, 촉구 입장문 발표

울산시민연대는 9일 '인사청문회 실시로 울산 행정개혁과 혁신을 위한 과감한 첫 삽 떠야'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내고 인사청문회 도입을 촉구했다.

시민연대는 "송철호 시장 취임 후 한 달여가 지나면서 조직과 인사운용과 관련한 조례 제·개정에 이어 실질적 인사 작업이 진행 중"이라며 "그동안 역량과 자질에 상관없이 보은인사 등의 비판을 받아 온 지방 공공기관장 인사문제를 해소할 인사청문회를 과감히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문제는 6·13지방선거 기간 송 시장도 수용한 의제"라며 "특·광역시 중 울산과 부산에만 없었던 이 제도가 부산시와 시의회가 시행에 합의하면서 이제 유일하게 울산만 남았다"고 지적했다.

이 단체는 "인사청문회를 도입해 지방 공공기관장 인사가 관피아나 보은·측근 인사 등으로 왜곡되며 쌓인 부실운영 문제 등을 없애고 행정개혁과 혁신, 공무원 사회 내 건강한 긴장감을 일으킬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시민연대는 "인사청문회 시행 과정에서 일부가 무조건 흔들고 보자는 식의 정략적 접근으로 인한 제도 취지 훼손도 우려된다"며 "그러나 오히려 선제 도입해 울산 행정혁신과 쇄신을 맡을 적임자를 확인하고, 공공기관을 책임질 역량과 자질을 갖췄는지 검증해 새로운 울산을 만드는 기회로 만들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울산시는 여전히 이와 관련한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김주영기자 uskj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