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리피'북상…울산 지역 최대 80㎜ 비 내릴 듯
태풍 '리피'북상…울산 지역 최대 80㎜ 비 내릴 듯
  • 정혜원 기자
  • 승인 2018.08.15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우·천둥·번개 동반 예고
17일까지 더위 주춤 할 듯

제 15호 태풍 리피가 북상하면서 울산 지역에 최대 80mm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15일 울산 기상대에 따르면 태풍 리피의 영향을 받아 16일 새벽 3시까지 비가 이어지고, 잠시 소강상태를 보이다 이날 오전 9시부터 다시 비가 내릴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비는 오후 6시까지 이어지면서 30∼80㎜가량 내리겠다.

기상청은 태풍 리피가 현재(15일) 오전 9시 기준 부산 남동쪽 약 150㎞ 해상에 있으며, 이날 오후 9시 울산 동북동쪽 약 70㎞ 지점까지 북상한다고 예보했다.

리피는 15일 오전 9시 중심기압이 1002hPa(헥토파스칼)에 최대풍속이 초속 15m까지 줄어들어 열대저압부가 됐다. 기상청은 일본 규슈지방을 지나며 세력이 약해진 것으로 보고 있다.

기상대는 비의 영향으로 17일까지 최고기온은 27~29도로 더위가 잠시 주춤할 것으로 예측했다. 이 후 다시 기온이 32도까지 올라 무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16일에는 낮 12시부터 초속 5~6m로 다소 강한 바람이 불 예정이다. 이날 울산 앞바다는 오전에는 0.5~2m, 오후에는 2~4m의 파도가 일겠다. 

기상대 관계자는 "천둥과 번개를 동반하고 국지적으로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어 산간계곡 등의 야영객은 안전사고에 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혜원 기자 usjh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