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공무원 증원, 구청장 보은인사 논란
중구 공무원 증원, 구청장 보은인사 논란
  • 조홍래
  • 승인 2018.09.03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직 5·6급 15명 등 16명 늘어
일부의원 주민혈세낭비 등 지적
중구의회 심의보류 등 요구 마찰
본회의서 표결끝 가까스로 통과

울산 중구가 별정직 및 일반직 공무원 증원을 골자로 내놓은 조례 개정안을 두고 잡음이 일고 있다.

중구는 조례 개정을 통해 총 16명의 인력을 증원할 방침인데, 일각에선 과다한 증원으로 인한 혈세낭비를 우려하는 목소리와 함께 '보은인사'를 위한 규칙 개정이란 지적도 나오고 있다.
중구의회는 3일 제208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울산광역시 중구 지방공무원 정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가결했다. 개정안은 울산 중구 일반직 공무원 5급과 6급 등 15명, 별정직 공무원 1명을 증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공약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전담인력과 국가시책 및 지역현안 업무 추진을 위한 인력 증원이 필요하다는 게 개정 이유다.
이날 개정안이 가결됨에 따라 중구 공직자는 622명에서 638명으로 늘어나게 된다.

그런데 이번 개정안을 두고 중구의회 일부 의원들로부터 각종 이의제기가 이어지는 등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앞서 상임위원회에서는 심의보류 요구에 전원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 표결 끝에 3대 2로 안건이 통과되기도 했다.

일부 의원들은 이번 증원이 '혈세낭비'와 '보은인사' 등 문제를 불러올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박채연 의원은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임기제 공무원의 경우 직급에 따른 인건비 비용추계가 동일 급수의 다른 정규직 공무원보다 높은 금액으로 산정돼 있다"며 "무분별한 임기제 공무원 증원 역시 자칫 우리 구민의 혈세와 직결되는 사안인 만큼 반드시 전문적인 업무에 한정된 인원이 선발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운전비서 업무를 맡게 될 별정직 공무원(7급)을 증원하는 부분과 관련해선 "이미 중구에는 20여명의 운전직 공무원들이 울산시로부터 공개채용과 임용 과정을 거쳐 근무하고 있다"며 "차량이 늘어난 것도 아닌 상황에서 구청장의 요구에 따라 별정직 운전직을 증원하고 여기에 수행업무까지 맡기겠다는 것은 구청장의 사사로운 보은인사와 관련된 것이 아닌지 의문스럽다"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 권태호 의원은 "일자리 창출을 주요 현안으로 삼은 민선7기 중구가 주민 혈세를 낭비하면서 억지로 일자리를 만드는 시늉을 하는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며 "특히 별정직 공무원은 무늬만 공개채용인 보은인사가 돼선 안 된다"고 밝혔다.

권 의원은 이날 본회의에서 해당 안건에 대한 심의보류를 요구 했지만, 안건은 표결 끝에 원안 가결됐다.

한편, 중구의회 제208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는 '울산광역시 중구 범죄피해자 보호 및 지원에 관한 조례안'과 '울산광역시 중구 행정기구설치조례 일부개정 조례안' 등 모두 10건의 안건이 최종심의, 의결됐다.  조홍래기자 usjh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