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십억 들인 반구공영주차장 이용률 저조
수십억 들인 반구공영주차장 이용률 저조
  • 조홍래
  • 승인 2018.09.04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6면 조성불구 일평균 103대 이용
주차장 밖 양도로엔 불법주차 만연
하루 두차례 이동식 단속 피해 기승
고정식 설치 등 강력 대응체계 지적

울산 중구가 주차난 해결을 위해 수십억을 들여 조성한 반구공영주차장이 주민들로부터 외면당하는 기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이 같은 현상은 중구가 공영주차장을 조성하면서 주변지역에 대한 불법주차 대응체계를 제대로 마련하지 않았기 때문인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4일 오전 찾은 반구공영주차장은 입구로 들어서기 전부터 불법주차 차량으로 꽉 막힌 도로 탓에 이용에 불편함이 느껴졌다.

주차장 입구에 '주차요금 500원, 과태료 4만원 어디에 주차하시겠습니까?'라는 계도 현수막이 걸려 있었음에도 이를 무시한 채 도로 양쪽으로 불법주차 차량들이 세워져 있었고, 이 탓에 마주 오는 차량들이 교행에 불편을 겪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공영주차장에 주차공간이 부족해 어쩔 수 없이 도로에 불법주차를 하는 상황도 아니었다.
중구도시관리공단에 따르면 106면의 주차 공간을 보유한 반구공영주차장은 하루 평균 이용차량이 103대에 불과할 정도로 이용률이 저조하다.

4일 울산 중구 반구공영주차장 앞 도로에 교행이 어려울 정도로 불법주차 차량이 세워져 있지만, 정작 주차장은 2층이 텅 비어있을 정도로 이용률이 저조했다.
4일 울산 중구 반구공영주차장 앞 도로에 교행이 어려울 정도로 불법주차 차량이 세워져 있지만, 정작 주차장은 2층이 텅 비어있을 정도로 이용률이 저조했다.

일평균 이용 차량들이 하루 내내 주차를 하더라도 3면이 남는 상황이다.
실제 이날도 주차장 앞 도로가 주차장이 되다시피 한 상황이었지만, 정작 주차장은 20여대의 차량만 주차돼 있을 정도로 주차공간이 남아도는 상태였다.

심지어 56면의 주차공간을 보유한 2층은 단 한 대의 차량도 이용하지 않고 있었다.
전통시장 인근에 조성됐다는 점에서 환경이 비슷한 구역전시장 공영주차장이 63면 규모에 일평균 130여대가 이용하는 것과 비교해보면 반구공영주차장의 이용률이 얼마나 낮은지 알 수 있다.
이처럼 반구공영주차장은 당초 주민들의 주차난 해결이라는 목적 달성에 실패한 채 제 기능을 제대로 못하고 있는 상황으로 볼 수 있다.

주민들이 공영주차장을 이용하지 않는 이유는 주차장 주변으로 불법주차 대응체계가 제대로 마련되지 않은 탓으로 지적된다.

현재 인근에 오전과 오후 하루 두 차례 이동식 카메라를 이용한 단속이 이뤄지지만, 하루 종일 주차장으로 이용되고 있는 도로 상황을 개선하기엔 어려움이 있다.

특히 주차장 입구 도로는 고정식 카메라 설치 등 불법주차 단속 체계를 강화하지 않는 이상 이용객과 상인들의 불법주차를 막기는 불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중구도시관리공단 관계자는 "다른 공영주차장과 주변 시설 등 여건 차이를 감안하더라도 규모 대비 이용률이 저조한 게 사실이다"라며 "특히 불법주차로 인해 교행에 어려움을 겪거나 주차장 활용을 못하고 있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어 주변 정리가 필요한 상황이다"고 말했다.

반구공영주차장은 중구가 사업비 20억원을 들여 지난 2016년 대지면적 2,296㎡에 연면적 1,952㎡, 2층 2단, 106면 규모로 조성했다.  조홍래기자 usjh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