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노사 임단협 교섭 난항에 노노갈등 확대
현대重 노사 임단협 교섭 난항에 노노갈등 확대
  • 김지혁
  • 승인 2018.09.05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조직'현장희망'現 노조 집행부 비난
"파업 참여 1천명도 안돼…일감확보 우선"
교섭 재개 불투명 추석전 타결 어려울 듯

현대중공업 노사의 올해 임금과 단체협약을 두고 현장 조직들이 현 노조 집행부를 비판하는 이른바 '노노갈등'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

현장 조직인 '현장 희망'은 5일 소식지를 통해 현 노조 집행부의 파업을 비난했다.
이들은 "해양·일렉트릭의 고용불안, 2018임단협, 통상임금소송 등의 굵직한 현안들이 해결될 기미를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노조집행부의 파업이 도대체 누구를 위한 투쟁인지 조합원들은 반문하고 있다"며 "파업 참석인원이 1,000명도 채 안 된다. 이마저도 집행부, 대의원, 소위원 등 쟁대위 워원들을 포함한 숫자로 순수조합원 참여도는 미미한 수준"이라고 날을 세웠다.

또 "조합원들은 이미 지난 2016년과 2017년 사업분할과 분사, 구조조정에 상여금 분할까지 사측이 원하는 모든 일이 그대로 진행된 것을 직접 몸소 겪으며 파업을 해도 결과가 달라지지 않았음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며 "현재 회사는 사람을 자르는 일에만 몰두하고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할 노조집행부는 해법없는 파업과 정치 코스프레에만 열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는 지난달 29일 노조가 기자회견을 열고 공식 제안한 노·사·정 원탁회의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을 드러낸 것이다. 
무엇보다 "해양 일감 고갈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고, 소리치고 싸운다고 달라질 일이 아니다"며 "근본적인 해결책은 일감 확보다. 현실성 없는 1사1노조라는 이상으로 하청도 우리 조합원이라고 외치기보다 해양조합원 살리는 일이 먼저다. 지부의 현명한 정책이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올해 노사의 임단협은 교섭 재개조차 이뤄지지 않고 있다. 여름휴가 전인 지난 7월24일 열린 21차 교섭 때 노조 측 일부 교섭위원이 막말과 욕설을 했고,
이에 사측이 노조에 해당 교섭위원의 교체를 요구했지만 노조가 거부하면서 더 이상 교섭은 진전이 없는 상태다. 여기에다 지난달 23일 회사가 일감부족으로 공장 가동이 일시 중단된 해양사업부에 대한 희망퇴직 방침을 결정하면서 노사 간 갈등은 더욱 증폭되고 있다. 이 같은 분위기에서 추석 전 올해 임단협 타결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김지혁기자 uskj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