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울산 광역전철 북구 송정역까지 연장을"
"부산~울산 광역전철 북구 송정역까지 연장을"
  • 조원호
  • 승인 2018.09.12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헌 의원, 철도공사 사장 면담
지역 인구 증가세 등 필요성 강조
오 사장 "적극 검토" 긍정적 답변

더불어민주당 이상헌 의원(울산 북구)은 12일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오영식 한국철도공사 사장을 만나 오는 2020년 부산 부전역에서 태화강역까지 운행 예정인 광역전철을 울산 북구 송정역(가칭)까지 연장 운행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상헌 의원은 12일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오영식 한국철도공사 사장을 만나 오는 2020년 개통되는 부산~울산 광역전철을 북구 송정역까지 연장 운행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상헌 의원은 12일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오영식 한국철도공사 사장을 만나 오는 2020년 개통되는 부산~울산 광역전철을 북구 송정역까지 연장 운행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이 의원은 이 자리에서 "송정역은 호계역이 2021년 없어지면 울산 북구지역에 하나 뿐인 역사가 되므로 타 지역으로의 이동 기능이 강화돼야 한다"며 "북구 주민들이 10㎞ 이상 떨어진 태화강역을 이용하기엔 너무 불편한 점이 많다"고 전철 연장 운행 필요성을 설명했다.

이 의원은 이어 "울산 북구는 물론 중구, 동구, 그리고 경주 일부까지 송정역 이용권역에 45만명 이상이 거주 중이며, 북구 송정, 호수, 진장·명촌, 호계·매곡, 신천지구 등 역 주변에 대규모 개발사업이 진행 중이므로 장래 이용수요가 크게 늘어날 전망"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의원은 "울산시의 수요분석 예측에 따르면 광역전철이 송정역까지 운행될 경우 하루 5,500명 이상이 이용할 것으로 예상되므로 운영적자는 크게 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수도권 광역전철은 강원도 등 장거리까지 운행하고 있고 어떤 역은 이용자가 적은데도 불구하고 운행하고 있는 사례도 있으므로 형평성과 공공성 차원에서 광역전철의 송정역 연장 운행이 꼭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에 오영식 한국철도공사 사장은 "연장 운행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변했으며, 관계부처와 긍정적인 협의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이 의원실은 전했다.  서울=조원호기자 uscw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