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공동연락사무소 내일 개소식 갖고 업무 시작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내일 개소식 갖고 업무 시작
  • 김잠출
  • 승인 2018.09.12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해성 통일부 차관, 남측 소장 겸직

판문점선언의 핵심 합의 사항인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14일 개성공단에 문을 열고 곧바로 업무에 들어간다. 남북 정상이 판문점선언을 채택한 지 139일 만이다.   

통일부는 12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을 14일 오전 10시 30분에 연락사무소 청사 정문 앞에서 남북 공동 주관으로 개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제, 함께 나아갑니다'를 슬로건으로 하는 개소식에는 우리측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국회, 정부, 학계, 시민단체 인사가 참석한다. 북측에서는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과 부문별 회담대표 등이 참석한다.

개소식은 현판 제막식과 기념사, 기념촬영 순으로 진행되며 조 장관과 리 위원장은 연락사무소 구성·운영에 관한 합의서에 서명하고 교환할 예정이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개성공단 내 남북교류협력협의사무소로 사용됐던 4층 건물에 들어선다.

개소식 후 공동연락사무소는 바로 업무를 시작한다. 통일부는 △교섭·연락 △당국간 회담·협의 △민간교류 지원 △왕래 인원 편의 보장 등의 기능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측 소장은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겸직한다. 소장은 남북간 주 1회 열리는 정례회의와 필요한 협의 등을 진행하며 상시교섭대표로서의 역할을 하게 된다. 북측은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이 소장을 겸직할 것이라고 남측에 통보해왔으며 근무자 명단은 13일 알려올 예정이다. 서울=김잠출기자 usm013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