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대 창업아이템사업화 지원 기업 설명회
울산대 창업아이템사업화 지원 기업 설명회
  • 하주화
  • 승인 2018.09.12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청, 2차 선정 8개팀 초청
전문가 멘토링·자금 지원 등 안내
울산지방중소벤처기업청은 12일 창업선도대학인 울산대학교에서 '18년도 2차 창업아이템사업화지원 기업으로 선정된 (예비)창업팀과 성공 창업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울산지방중소벤처기업청은 12일 창업선도대학인 울산대학교에서 '18년도 2차 창업아이템사업화지원 기업으로 선정된 (예비)창업팀과 성공 창업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울산지방중소벤처기업청(청장 하인성)은 12일 창업선도대학인 울산대학교에서 '18년도 2차 창업아이템사업화지원 기업으로 선정된 (예비)창업팀과 성공 창업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예비)창업팀은 심플렉스 주식회사, 주식회사 바이오뱅크힐링, ㈜바이오프렌즈 등 8개팀이다.
창업선도대학은 대학이 보유한 인프라(기술·경영멘토, 창업공간, 기자재 등) 및 자율특화 프로그램을 활용하여 창업팀의 원활한 창업사업화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울산에는 울산대학교가 바이오헬스분야 특화로 창업선도대학에 지정되었으며 각 창업기업이 희망하는 맞춤형 교육, 전문가 멘토링, 사업화 자금을 지원한다.
올 상반기 1차로 선정팀과 이번에 추가로 선정된 창업팀 등 총 16개팀은 최종 협약 후 1년간 총 사업비의 70% 이내에서 최대 1억원의 사업화 지원금과 창업 인프라(사무공간과 제품 제작 관련 장비 등), 전문가 코칭 등 사업화에 필요한 다양한 지원을 받게 된다.


1차 선정 기업은 바이오프리즘, 라이스딜러, 아진일렉텍, 강양리팩토리, 커넥슨, 미싱피플 등 8개 팀이다.
이번 간담회에서 울산지방중소벤처기업청(청장 하인성)은 창업선도대학 창업아이템사업화 지원사업 외에도 창업도약패키지, TIPS프로그램 등 (예비)창업팀이 활용할 수 있는 여러 창업지원사업을 소개했다.
또 창업초기 기업들이 겪는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또한 창업자들과 소통하는 시간도 가졌다.
하인성 울산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은 "혼자서 어려운 창업을 해내는 것 보다, 맞춤형 멘토링과 사업화 자금을 지원받고, 대학의 인적·기술적 인프라를 활용하면 창업 성공률을 높일 수 있다"며 "창업이후에 창업도약패키지, TIPS프로그램 등으로 더욱 성장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하주화기자 usj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