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北, 핵 물질·시설·프로그램 포기해야"
文 "北, 핵 물질·시설·프로그램 포기해야"
  • 김잠출
  • 승인 2018.09.13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상회담 준비위 원로자문단 오찬
남북관계 발전·북미대화 촉진 목표
"합의 내용 내실있는 실천이 중요"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이제 북한이 한 걸음 더 나아가야 할 일은 미래 핵뿐 아니라 북한이 현재 보유한 핵물질·핵시설·핵프로그램을 포기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원로자문단 초청 오찬에서 "북한은 핵·미사일을 더 발전시키고 고도화시키는 작업을 포기했다고 할 수 있다. 미래 핵을 포기하고 그런 조처를 했다고 볼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의 목표에 대해 "남북관계를 개선·발전시켜 나가는 것, 또 하나는 비핵화를 위한 북미대화를 중재하고 촉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국제제재라는 틀 속에서 남북대화를 발전시켜 갈 수 밖에 없기 때문에 그런 면에서 여러 가지 답답한 면도 있고, 또 안타까운 면도 있다"면서 "남북관계에 있어 이제 특별히 무슨 새로운 선언이 필요한 단계는 넘어섰다. 지난번 4.27 공동성명과 또 그 이전에 있었던 남북 간의 합의들을 이제 내실 있게 실천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단계에서 제일 중요한 것은 남북 간의 군사적 긴장, 군사적 충돌의 가능성이나 전쟁의 위협을 완전히 종식시키는 것"이라면서 "이번 정상회담에서 휴전선과 비무장지대를 중심으로 하는 육지와 또 서해 NLL을 중심으로 한 해상에서의 군사적 충돌 가능성, 군사적 긴장, 그로 인한 전쟁의 위협이나 공포를 완전히 종식시키는 것에 집중해서 노력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북한은 완전한 비핵화를 약속했고, 또 그것을 위해서 여러 가지 실천적인 조치를 취했다. 앞으로 핵이나 미사일, 어떤 도발, 추가 실험, 일체 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했고, 실제로 작년 11월 이후에는일체 추가적인 도발을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서 "핵실험장을 폐기했고, 미사일 엔진 시험장도 폐기했다. 그런 조치에 대해서 한미 양국도, 또 미국의 전략자산이 전개되는 그런 대규모 연합훈련을 중단하는 것으로 화답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북한은 앞으로 핵과 미사일을 더 발전시켜 나가는, 더 고도화해 나가는 그런 능력을 포기했다고 말할 수 있다"면서 "표현하자면 미래 핵은 북한이 폐기하는 그런 조치를 이미 취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북한이 좀 더 추가적인 조치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미국에서 상응하는 조치가 있어야겠다는 것이 지금 북미간의 교착의 원인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상대에게 먼저 선이행하라는 요구를 가지고 서로 막혀있는 것이어서 저는 충분히 접점을 찾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 접점을 찾아서 제시하고, 대화를 다시 촉진시켜 나가고, 그렇게 해서 비핵화가 보다 빠르게 진행되게끔 하는 것이 우리가 가운데에서 해야 될 역할 중의 하나"라고 부연했다. 서울=김잠출기자 usm013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