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곡박물관, 울산 청동기 문화 특별전 마련
대곡박물관, 울산 청동기 문화 특별전 마련
  • 강현주
  • 승인 2018.09.13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3부로 나눠 연말까지 전시
울산식 집자리 등 키워드별 이해

'울산식 집자리' '검단리식 토기' 등 키워드를 통해 울산 청동기 문화를 엿볼 수 있는 전시가 열린다.  
 울산대곡박물관(관장 신형석)은 울산의 청동기 문화를 쉽게 이해할 수 있는 '키워드로 보는 울산 청동기 문화' 특별전을 오는 18일부터 12월 30일까지 울산대곡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전시는 제1부 '청동기시대 울산', 제2부 '키워드로 보는 울산 청동기 문화', 제3부 '한반도의 후기 청동기 문화'로 구성했다.


 이번 전시의 키워드는 울산의 청동기시대 문화적 특징을 잘 나타내는 '울산식 집자리' '검단리식 토기' '환호' '작은 논' '가옥묘' '장식간돌검' 'ㄱ자형 돌칼, 함정' 등이다.
 그동안 우리나라의 많은 청동기시대 유적과 유물 중에서 울산지역의 발굴성과는 관련 학계의 주목을 받아왔다. 울산지역에서만 확인되는 청동기시대 문화의 특징이 뚜렷했기 때문이다.
 특히 올해는 우리나라 청동기시대 최초의 논 유적으로 확인된 무거동 옥현유적이 조사된 지 20년이 되는 해이기도 하다.


 이번 특별전 이외에도 '울산지역 청동기시대 연구성과와 쟁점'을 주제로 다음달 12일 10시 울산박물관 강당에서는 학술회의가 마련된다.
 신형석 울산대곡박물관장은 "무거동 옥현유적 발굴 20주년인 올해는 울산의 선사시대에 좀 더 관심을 가져볼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대곡박물관을 방문해 울산의 옛 이야기에 귀 기울여 본다면 유익한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현주기자 uskhj@ulsanpress.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