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구-경주, 현안사업 공동대응 방안모색
북구-경주, 현안사업 공동대응 방안모색
  • 정혜원 기자
  • 승인 2018.09.19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소~외동 국도개설 국비 확보
상수도 보급·하천 수질개선 등

울산 북구가 경주시와 현안사업 해결을 위해 간담회를 가졌다.
이동권 북구청장은 19일 경주시 내남면의 한 식당에서 주낙영 경주시장과 만나 양 도시간 상호협업과 유기적 협조체계 구축을 위한 현안사업 간담회를 가졌다. 양 도시간 협력관계를 강화해 상생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첫걸음이다.

 

북구는 19일 경주시와 현안사업 해결을 모색하는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이동권 북구청장과 주낙영 경주시장이 각종 현안사업에 대한 공동대응 방안 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북구는 19일 경주시와 현안사업 해결을 모색하는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이동권 북구청장과 주낙영 경주시장이 각종 현안사업에 대한 공동대응 방안 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북구는 행정구역은 다르지만 생활권과 경제권이 인접한 경주시와 도로망 구축 등 유기적 협조체제를 구축할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 현안사업 해결을 위해 공동대응을 모색하기로 했다.

이날 이 구청장과 주 시장은 인접지역의 만성적인 교통체증 해결을 위해 농소~외동간 국도개설 국비 반영을 위해 공동 대응하고, 동천변 제방연결을 통한 자전거도로 조성으로 주민 삶의 질 향상에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또 기존 해오름동맹에서 추진하고 있는 울산 어전마을과 경주 신대리마을간 상수도 보급 사업의 조속한 해결을 약속하고, 동천변 수질개선 문제 또한 협업을 통해 행정지도를 해 나가기로 했다.
이동권 구청장은 "주민이 체감하고 실질적인 성과를 낼만한 공동사업을 적극 발굴해 두 도시가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상호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혜원기자 usjh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