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9명 사상 아산로 버스사고 유발 운전자 금고 10개월
39명 사상 아산로 버스사고 유발 운전자 금고 10개월
  • 조창훈
  • 승인 2018.09.19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리하게 차선 변경으로 시내버스를 들이받아 버스 승객 2명이 숨지고 37명을 다치게 한 20대 남성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5단독(판사 정진아)은 교통사고처리특례법위반(치사) 혐의로 기소된 A(22)씨에게 금고 10개월을 선고했고 1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4월 5일 아산로에서 K5 승용차를 운전하던 중 2차로에서 3차선으로 갑자기 진로를 변경하다 버스와 출동한 혐의로 기소됐다.  조창훈기자 usjc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