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박물관, 올해 유물기증자 10명에 감사패
울산박물관, 올해 유물기증자 10명에 감사패
  • 강현주
  • 승인 2018.10.16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까지 향토사 자료 등 469점 기증

울산박물관이 울산향토사 관련 자료 유물기증자 10명에게 감사패 수여식을 가졌다.
울산박물관은 16일 울산시청에서 올해 1월부터 5월말까지 유물을 기증한 유분화 씨 등 10명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기증유물은 1940년대에 발행된 방어진읍사무소 공무원 신분증을 비롯해 울산관련 고서적과 향토사 관련 자료 등 총 31건 469점이다. 
유분화(울산 동구) 씨는 1940년대에 발행된 방어진읍사무소 공무원 신분증 2점을 기증했으며, 이성희(부산 금정구) 씨는 경주 이씨 호적단자 등 15점을 기증했다.


신대현(서울 종로구) 씨는 1955년에 재판된 울산승람(蔚山勝覽)을, 권진수(울산 남구) 씨는 울산 시내버스 승차용 토큰 등 60여점을 기증했으며, 서진길(울산 남구) 씨는 울산시민대학 학사보고, 울산 울주 향토사 제판 등 울산문화원과 관련된 자료 351점을 기증했다. 


양명학(울산 중구) 씨는 울산대학교에서 사용됐던 슬라이드 환등기와 트레이 일괄품을 울산박물관으로 기증했다. 여기에는 울산의 역사와 관련된 슬라이드 50매가 포함돼 있어 의미가 크다. 그 밖에 김병호(울산 남구) 씨는 울산소방 홍보에 사용되었던 필름카메라를, 이병희(울산 중구) 씨는 플로피 디스켓 일괄품을, 박광식(울산 동구) 씨는 휴대용 타자기를 기증했다. 또 울산 축구협회의 최종철(울산 중구) 씨는 울산을 비롯한 10개 도시의 2002년 한일월드컵 포스터 10점을 기증했다.                               강현주기자 uskh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