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화학방제함 울산 취역
국내 첫 화학방제함 울산 취역
  • 조홍래
  • 승인 2018.10.23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해화학물질 사고대응 체계 구축
500t급 15명 승선 최대속력 13노트

우리나라 기술로 자체 건조된 첫 번째 화학방제함이 울산해역을 각종 해상사고로부터 지킨다.
울산해양경찰서는 23일 오후 2시 울산항 일반부두에서 유관기관 단체장 및 경찰관 등 13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국내 최초 화학방제함의 취역식을 개최했다.

 

23일 오후 울산항 일반부두에서 열린 화학방제1함 취역식에서 하태영 울산해양경찰서장 등 참석 내빈이 손뼉을 치고 있다. 국내 최초로 배치되는 화학방제1함은 500t급 규모로 화학물질 탐지·방제 장비를 탑재했다. 주로 유해화학물질 유출 사고 대응과 화재 진압, 인명 구조 등의 역할을 하게 된다.
23일 오후 울산항 일반부두에서 열린 화학방제1함 취역식에서 하태영 울산해양경찰서장 등 참석 내빈이 손뼉을 치고 있다. 국내 최초로 배치되는 화학방제1함은 500t급 규모로 화학물질 탐지·방제 장비를 탑재했다. 주로 유해화학물질 유출 사고 대응과 화재 진압, 인명 구조 등의 역할을 하게 된다.

 


화학방제함은 지난 6월 18일 군산 삼원중공업에서 열린 진수식을 거쳐 시험운항과 장비성능시험, 취역훈련을 순조롭게 마무리하고 이날 울산해경에 배치됐다.  

해양경찰청은 지난 2013년 부산 태종대 앞 해상에서 발생한 화학물질운반선 '마리타임메이지호' 충돌사고를 계기로 2016년 9월 건조계약을 맺고 약 185억원을 투입해 화학방제함 2척을 건조했다.

화학방제함은 해외에서도 독일, 스웨덴 등 유럽을 중심으로 일부 선진국에서만 운용되는 특수한 선박으로, 해안가 및 산업시설물과 화물선 사고 시 바다로 유출되는 유해화학물질사고 대응과 화재진압, 인명구조의 역할을 수행한다.

화학방제함은 길이 44m, 폭 10.7m에 500t급 규모로 최대 15명이 승선 가능하며, 최대속력 13노트(24km/h)로 운항할 수 있다.
특히 제자리에서 360도 회전이 가능한 전방위 추진기가 탑재돼 있어 운항 중 자유로운 방향 전환이 가능하다.
또 2중 공기차단시스템(Air-Lock System)과 여과 시스템이 적용돼 유해가스가 선체로 진입하는 것을 막고 유회수기, 유처리제 살포기 등 각종 방제장비를 탑재했으며, 1만3,000t급 선박을 예인할 수 있다.
함 내·외부로 총 8개소에 유해가스감지 센서와 1대의 화학물질분석기가 탑재돼 실시간으로 유출되는 화학물질을 탐지·분석 할 수 있다.  조홍래기자 usjh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