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부포비아'에 대한 우려
'기부포비아'에 대한 우려
  • 울산신문
  • 승인 2018.11.05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혜원 사회부 기자

최근 사회복지단체에서 여러 가지 불미스러운 사건이 터지면서 '기부포비아' 현상이 확산되고 있다. 기부포비아란 기부와 포비아(phobia:혐오증)의 합성어로, 기부금을 유용하는 사건이 이어지자 기부에 대한 신뢰를 잃고 혐오하게 되는 증상을 일컫는 신조어다.

기부금을 개인이나 단체가 유용하는 문제는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9월 '어금니 아빠' 사건은 큰 충격을 줬다. 딸 친구를 추행하고 살해한 것도 모자라, 희귀병을 앓고 있다고 호소하면서 모금한 수술비를 실제로는 고급 외제차를 사는 등 호화생활을 해 국민들을 격분하게 만들었다. 이외에도 지난 2013년 발생한 '유니세프 사무총장 후원금 횡령 사건', 2015년 '유령 장애인 후원단체 기부금 사기횡령', 2016년 '새희망씨앗 재단 횡령 사건' 등이 있다.

최근 울산 동구에서도 한 사회복지관의 전 관장이 직원들에게 지급된 식대를 되돌려 받는 방식으로 수 천만 원대 법인자금 횡령 혐의로 고소돼 화두가 되고 있다. 해당 복지관은 현재 기업이 기부한 온누리 상품권 수급자 명단을 짜깁기 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어 주민들의 기부 문화에 큰 파장을 불러올 것으로 보인다. 이번 사건으로 지역 모금기관에서는 기부금이 점점 줄어들진 않을까 하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 모금기관 관계자는 "이번 사건으로 기부에 반감을 가지게 될까봐 걱정이다. 곧 겨울이 다가오는데, 어려운 이웃에게 도움의 손길이 절실한 상황에서 이런 일이 연이어 터져 큰 일"이라고 말했다.

기부 문화가 위축되면 결국 가장 큰 피해자는 진짜 도움이 필요한 복지 사각지대 사람들이다. 올바른 기부문화가 자리잡기 위해서는 이를 뒷바침해줄 투명한 시스템이 마련돼야 한다. 기부를 받는 개인·단체에 대한 정부 차원의 제도 개선과 감독이 시급한 시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