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항만공사 신임감사·항만위원 선임
울산항만공사 신임감사·항만위원 선임
  • 조홍래
  • 승인 2018.11.07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항만공사의 신임 비상임감사와 항만위원 4명이 선임돼 7일부터 임기 2년의 활동을 시작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오종문 감사, 고상환 사장, 이원만 신임감사가 이·취임식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울산항만공사의 신임 비상임감사와 항만위원 4명이 선임돼 7일부터 임기 2년의 활동을 시작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오종문 감사, 고상환 사장, 이원만 신임감사가 이·취임식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울산항만공사(UPA)의 신임 비상임감사와 항만위원 4명이 선임돼 7일부터 임기 2년의 활동을 시작했다.


 기획재정부장관 소속 공공기관운영위원회는 최근 전체회의를 열어 울산항만공사 항만위원 및 비상임감사 선임안을 의결했다고 공사에 알려왔다.
 비상임감사에는 금융감독원 금융중심지원센터장을 역임했던 이원만(60) 신임 감사가 오종문 비상임감사의 후임으로 선임됐다.
 이 신임 감사의 임기는 2020년 11월 6일까지 2년 간이다.


 또 항만위원 7명 가운데 주무부처인 해양수산부 추천으로 임명되는 4명에 대한 인선안을 의결해 안성민(55) 울산대 행정학과 교수, 조진행(61) 한라대 물류유통경영학과 교수, 한홍교(63) 전 울산지방해양항만청장, 황명필(45) JH컨설팅대표를 각각 선임했다.
 이들도 오는 2020년 11월 6일까지 2년 간 직무를 수행하게 된다.
  조홍래기자 usjhr@ulsanpress.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