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지도부 12일 울산서 최고위·예산정책협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12일 울산서 최고위·예산정책협
  • 조원호
  • 승인 2018.11.07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 등 논의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12일 이해찬 대표 취임 후 처음으로 울산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와 예산정책협의회를 열어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을 논의한다. 이번 울산 최고위회의 등은 이 대표가 지난 8월 29일 구미를 필두로 들어간 전국 순회 일정의 일환인데, 70여 일이 지나서야 열리는 마지막 순회 지역이다.

국회는 이미 지난 1일부터 내년 예산안 심사에 본격 착수했는데, 여당 지도부의 이번 울산행보가 지역의 주요현안에 대한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에 얼마나 도움이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10시 울산시청에서 비공개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이어 예산정책협의회를 개최한다. 회의에는 이 대표를 비롯해 설훈·박주민·박광온·김해영·남인순 최고위원과 김태년 정책위의장, 조정식 예결위 간사 등 민주당 지도부가 대부분 참석할 예정이다. 참좋은 지방정부위원회의 주최로 열리는 만큼, 김두관 상임위원장도 함께 한다.

민주당 지도부는 송철호 울산시장과  구·군청장, 울산시당 등과 함께 내년도 지역 예산에 대해 세부 점검을 하고 현장 반응을 수렴할 방침이다. 이어서 민주당 지도부는 울산 테크노산단도 둘러볼 예정이다. 특히 이 대표가 7일 국회 당 대표실에서 열린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에 "그동안에 예산정책협의회를 각 시도별로 해왔는데 울산을 아직 못해서 울산도 곧 할 예정이다"라고 밝히는 한편, 정부가 광주에 도입 하고 있는 광주형 일자리 정책을 울산까지 확대하겠다는 발언도 나왔다.

이 대표는 광주형 일자리 정책에 대해 "일종의 사회통합형 일자리인데 기업은 임금 부담을 줄이고, 대신 지자체와 정부가 간접적으로 공공 임대 아파트를 짓거나, 체육문화시설을 지원해서 실질적으로 주민 가처분소득이 높아지는 사회통합형 일자리를 처음으로 광주에서 시도하고 있다"며 "성공적인 모델을 잘 만들어 내면 이것을 통해 군산이나 울산·창원 등 고용·산업위기지역에 적합한 일자리를 창출하는 모델을 만들어 낼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서울=조원호기자 uscw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