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산단 활력 제고 국가차원 대책 시급
울산 산단 활력 제고 국가차원 대책 시급
  • 하주화
  • 승인 2018.11.08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력업종 조선·자동차산업 부진
생산·수출·고용인원 등 전체 감소
가동률 전년대비 90→80%대 하락
업체다각화·구조고도화 필요 지적

우리 경제의 성장을 견인했던 국가산업단지의 활력이 저하되면서 산업 기반이 흔들리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울산도 주력산업의 쇠퇴와 국가산단의 가동률 하락이 궤를 함께 해온 만큼, 침체된 지역 경기 회복을 위해 산단내 업체를 다변화하는 등 변화가 요구된다는 지적이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은 8일 한국산업단지공단의 '주요 국가산업단지 산업동향' 자료를 바탕으로 2012년 이후 최근 5년여 간의 국가산업단지 실적 지표를 분석한 결과 국가산업단지의 생산, 수출, 가동률이 동반 침체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국가산업단지의 2017년 총 생산은 539조로 2012년 616조에서 연평균 2.6% 감소했다. 전체 생산액을 업체 수로 나눈 업체당 생산액도 2012년 129억5,000만원에서 2017년 108억5,000만원으로 연평균 3.5% 감소했다. 국가산업단지에 입주해 있는 업체 수는 2012년 4만7,553개에서 2017년 4만9633개로 2,080개 증가했다.

국가산업단지 수출액은 2012년 2,294억달러에서 2017년 1,910억달러로 연평균 3.6% 감소했다. 같은 기간 중 우리나라의 전체 수출액이 5,479억달러에서 5,737억달러로 연평균 0.9% 증가한 것과 대조적이다.
이로 인해 2012년 국가 산업단지의 수출액이 전체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2%였으나, 2017년에는 33%로 9%p 감소하면서 국가산업단지의 국내수출 기여도는 둔화됐다. 업체당 수출액도 2012년 482만달러에서 2017년 385만달러로 연평균 4.4% 감소했다.

2018년 6월 중 국가산업단지 고용인원은 102만3,000명으로 2012년 99만8,000명 대비 2만5,000명 늘어났다.
하지만 2015년 중 고용인원 111만9,000명에 비해서는 9만6,000명이 줄어든 수치다. 2018년 6월 중 업체당 고용 인원은 20.4명으로 2012년 21명에 비해 0.6명이 감소했다.

이같은 현상은 울산에서도 이미 표면화되고 있다.
한국산업단지공단 울산지역본부에 따르면 올 들어 2월까지 울산 국가산단의 가동률은 85.2%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93.5%) 보다 8.8%나 하락한 수치다. 지난해 말(90.6%) 90%대를 가까스로 턱걸이했던 가동률은 올해 1월(86.6%)들어 80%대로 주저 앉았다.
산단별로는 울산미포산단과 온산산단이 각각 84.1%, 88.4%로 떨어졌다. 지난해 같은 기간 93.5%와 93.7%에 대비해 각각 10.0%, 5.7%씩 하락했다. 양대 국가산단의 가동률은 2016년 2월(85.2%) 이후 24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입주기업이 1,257개사에 달하고 2년 동안 37개사나 늘어나는 등 영역이 확장됐지만 공장 가동률은 오히려 낮아졌다.

이는 조선과 자동차의 부진에 따른 것으로, 실제 이들 업종의 가동률은 가파르게 하락하고 있다.
1~2월 울산미포산단내 가동률은 자동차의 경우 74.2%로 지난해 같은기간(97.9%)보다 23.7%나 급락했다. 조선업 역시 87.6%로 같은 기간 94.1%에서 6.5%가 줄어든 상태다.
온산산단의 경우 자동차가 90.3%에서 90.1%로 0.2% 떨어졌다.
특히 조선은 77.4%에서 40.5%로 무려 36.9%나 주저앉았다. 입주업체 가운데 실제 공장을 돌리고 있는 곳은 절반도 채 되지 않는 셈이다. 지난해까지 슈퍼 호황을 누려왔던 석유화학도 가동률이 96.0%에서 88.9%로 7.2% 줄어들며 올들어 빨간불이 들어온 상태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국가산단내 일자리도 급격하게 줄고 있다. 2월 양대 국가산단내 근로자수는 11만234명으로, 지난해 같은기간 11만5,785명보다 4.8%감소했다. 이는 집계데이터가 남아있는 2013년 1월(11만6,708명)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전문가들은 정책적 지원 및 업체 다변화 등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진단했다.
한경연은 "국가산업단지 활력 제고를 위한 국가 차원의 정책적 수단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한국산업단지공단 울산본부장 관계자는 "노후된 산단을 새롭게 리모델링하는 구조고도화 사업, 기업 R&D 개발과 4차 산업혁명 교육·해외 마케팅 등을 골자로 하는 클러스터 사업 등 지원 통해 공장 가동률을 높이는 것이 최우선"이라고 말했다.  하주화기자 usj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