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 노사, 환경 사회적가치 창출 합심
SK이노 노사, 환경 사회적가치 창출 합심
  • 하주화
  • 승인 2018.11.08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社, 머그컵 사용 등 캠페인 진행
노조 집행부 5명 동참 인증사진
SK이노베이션 노조가 회사측이 지향하는 '환경 캠페인을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에 적극적으로 힘을 보태면서 노사화합의 본보기가 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노조가 회사측이 지향하는 '환경 캠페인을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에 적극적으로 힘을 보태면서 노사화합의 본보기가 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노조가 회사측이 지향하는 '환경 캠페인을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에 적극적으로 힘을 보태면서 노사화합의 본보기가 되고 있다.
8일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최근 SK이노베이션 사내 인트라넷에는 평소 보기 힘든 회사 노동조합 집행부 5명의 사진이 올라왔다.

'투쟁'이란 글자 대신 '단결·소통'이 적힌 빨간 조끼를 입고, 각자 한 손에 머그컵과 텀블러를 쥔 채 찍은 인증샷(실제 어떤 행위를 했다는 사실을 인증하기 위한 사진)이었다.
이정묵 노조위원장을 비롯한 노조 집행부는 "대한민국 대표 선진 노사문화를 추구하는 SK이노베이션 노동조합도 회사가 진행 중인 '아.그.위.그. 챌린지'에 적극 동참한다"며 "환경분야 사회적 가치 창출에 노사가 함께 움직이겠다"는 메시지와 함께 사회적 기업 우시산 텀블러를 사용하고 있는 인증 사진을 게재했다.

'아이 그린 위 그린(I Green We Green) 캠페인'은 김준 총괄사장과 자회사 6곳 최고경영자(CEO)의 참여로 지난달 15일 시작된 환경캠페인이다. '나'의 작은 실천을 통해 '우리'가 속한 환경을 푸른 빛으로 만들자는 의미가 담겨있다.
릴레이 방식으로 시작한 이 캠페인에 노조 집행부도 적극 동참의 뜻을 밝힌 것이다. 노조는 일회용품 문제 해결에 기여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노조는 캠페인의 3대 원칙으로 △머그컵·텀블러 사용 습관화 △꼭 필요한 경우 유리병, 캔, 무색 페트병 음료 우선 구매 △테이크아웃 컵 사용 금지 등을 내세웠다.
이정묵 노조 위원장은 "임금협상, 구성원 복지 등에서는 노사 간 논의와 이견이 있을 수 있지만, 사회적 가치 창출은 이견이 없는 명제와도 같은 것"이라고 말했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이번 노조의 행보는 갈등과 대립 위주의 기존 노사문화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하주화기자 usj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