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미디어 아트 '모터스튜디오'개막
현대차, 미디어 아트 '모터스튜디오'개막
  • 하주화
  • 승인 2018.11.08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 사회·모빌리티 기술 등 주제
한·중·러 동시 진행 내년 2월까지

현대자동차는 '미래 인류-우리가 공유하는 행성'을 주제로 한 예술 전시를 11월 현대 모터스튜디오를 베이징·서울·모스크바에서 동시 개막한다고 8일 밝혔다. 현대차에 따르면 세계적 미디어 아트 기관 '아르스 일렉트로니카'와 협업한 이번 대규모 미디어 아트 프로젝트는 미래 사회를 전망하고 미래 인류와 미래 모빌리티(이동성)에 대해 통찰할 수 있는 행사다.

전날 현대 모터스튜디오 베이징에서 처음 개막했으며 오는 9일 현대 모터스튜디오 서울, 24일 현대 모터스튜디오 모스크바에서 잇달아 전시를 시작한다.
내년 2월 28일까지 이어지는 이번 전시에는 전 세계 19명 작가의 작품 약 25점을 선보인다. 해당 작품들은 가상현실, 인공지능, 로보틱스, 사물인터넷, 빅데이터와 같은 4차 산업 혁명의 대표 기술들이 접목된 것이 특징이다.
대표적으로 현대 모터스튜디오 베이징 전시 작품 중 하나인 메모 아크텐(Memo Akten) 작가의 '러닝 투 씨: 헬로 월드!'(Learning to see: Hello, World!)는 미래 모빌리티에서 널리 쓰일 비전(vision) 기술을 활용해 인공지능이 학습하는 과정과 이를 통해 미래 인류가 갖게 될 새로운 시각을 보여준다.

9일 개막하는 현대 모터스튜디오 서울 전시에서는 양아치, 룸톤, 이장원 작가의 작품이 전시되며 아르스 일렉트로니카 페스티벌 디렉터가 작가들과 함께 이번 전시에 대해 직접 설명하는 개막식 행사도 진행된다. 하주화기자 usj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