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교육청, 이승복 동상 철거 중단하라"
"시교육청, 이승복 동상 철거 중단하라"
  • 최성환
  • 승인 2018.11.08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채익 의원, 성명서 통해 촉구
"교육감은 유가족에 사과해야"

자유한국당 이채익 의원(울산 남구갑·사진)이 8일 울산시교육청에 대해 "이승복 동상 철거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 의원은 이날 낸 성명을 통해 "노옥희 교육감은 동상 철거지시를 거두고, 이승복 군의 유가족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동상 철거 여부를 둘러싼 찬반 논란에 지역 국회의원까지 가세한 것인데, 이번 논란과 갈등이 지역 교육계를 넘어 정치권 등으로 확산될지 주목된다.

이 의원은 논평에서 "노 교육감이 지난 5일 교육청 간부회의에서 초등학교에 건립된 이승복 동상이 시대정신이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철거를 지시했다"며 "시교육청은 교육감의 지시가 떨어지기 무섭게 지역 내 초등학교의 이승복 동상 설치 현황을 파악하며 동상 철거 절차와 방법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고 상황을 전했다.

이 의원은 이어 "이승복 동상은 1968년 울진·삼척 무장공비 침투사건 당시 '나는 공산당이 싫어요'라는 했다가 입이 찢겨지며 살해당한 것을 기리기 위해 세워졌다"면서 "반공이 국시였던 7~80년대에 이승복 동상이 많이 세워졌으나 1992년 이후 '진위' 논란으로 대부분 철거됐지만, 2009년 대법원에서 당시 사건과 언론보도가 사실이라는 판결을 내리며 논란은 종식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울진·삼척 무장공비 중 한 명인 김익풍 씨가 2009년 고 이승복 군의 묘지를 찾아 추도사를 하며 유가족에게 공개적으로 사과했다"며 "법원이 인정하고 가해 당사자까지 증명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노 교육감에 대해 "대법원의 판결마저 부정하는 교육감이 학생들에게 '법치주의'를 말할 자격이 있는지 묻고 싶다"고 각을 세웠다.

이 의원은 성명 말미에 "역사는 자체로 인정되어야지 이념이나 편향된 역사관을 갖고 훼손해선 안 된다"며 "노 교육감은 이승복 동상 철거 지시를 거두고 이승복 군의 유가족에게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최성환기자 cs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