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주군 "옛 청사 부지 줄게, 공공병원 다오"
울주군 "옛 청사 부지 줄게, 공공병원 다오"
  • 조창훈
  • 승인 2018.11.14 0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선호 군수, 매각보상 대가 요구
중구·남구청장에 유치 포기 타진
내부갈등 없애고 유치 집중 장점
일부선 "투명한 입지 선정 약속 깨"

이선호 울주군수가 옛 군청사 부지를 넘기는 조건으로 공공병원 군 유치를 관련 단체장들에게 요구하고 있다. 

공공병원 부지 관련 합의가 이뤄지면 불필요한 내부 갈등을 없애 정부를 상대로한 공공병원 울산 유치에 집중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주민 등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지 않고 단체장끼리 협상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비판도 만만치 않다. 

이선호 군수는 지난 12일 옛 군청사 매각과 관련해 "보상이 이뤄지지 않으면 (울산시에) 넘기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현재 울산시는 옛 군청사 건물과 부지를 매입해 개발하는 노후공공청사 복합개발사업을 추진하겠다며 군과 옛 군청사 매입 협상을 벌이고 있다.

이 군수는 450억 원의 부지 매입비 분할 기간 보다 그에 걸 맞는 보상이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그 보상은 현재 울산시가 정부에 요구하고 있는 공공병원 사업 부지를 울주군으로 확정해 주거나 지지해 달라는 것이다. 

지역 구·군 가운데 공공병원 유치를 단체장의 공약으로 내건 곳은 남구, 중구, 울주군 3곳이다. 울주군은 이 군수의 첫 번째 공약으로 선정해 국립병원유치지원단을 꾸리고, 관련 용역을 위한 예산도 책정하는 등 가장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지만 그 결과는 장담할 수 없다.  때문에 이 군수는 공공병원을 울주군에 짓는 것에 대해 최소한 지역 단체장들의 지지 약속을 얻으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김진규 남구청장은 유치를 포기하겠다는 의사를 이 군수에게 밝혔고, 시가 군에 옛 군청사 매입 공문을 보내기 전 송철호 시장과 이 군수가 만남을 가진 것으로 알려져 어느정도 공감대가 형성된 것으로 보인다. 송 시장까지 지지 의사를 밝힌다면 중구가 유치전을 지속한다고 해도 공공병원 부지는 울주군으로 정해질 가능성이 훨씬 높을 수밖에 없다. 

하지만 이 같은 단체장들의 협의를 두고 비판의 목소리도 나온다. 

6·13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후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로 공공사업을 진행하겠다고 했던 시민단체와의 약속을 어기는 게 된다. 울산시민연대는 국립병원과 관련 공공사업 입지 선정 과정에서 시민참여위원회를 만들어 시민, 이해 관계자 등의 종합적인 의견을 수렴하자는 제안을 했고, 이 단체장들에게 동의를 받은 바 있다. 

특히 공공병원은 생활 편의뿐 아니라 막대한 경제적 효과를 낼 수 있는 중요한 사업인 만큼 투명한 부지 선정은 무엇보다 신중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울산건강연대 관계자는 "단체장들 입장에서는 공공병원을 자신들의 지역에 서로 유치하고 싶어하는 것은 당연하다. 그렇다고 단체장끼리 협의를 통해 부지가 확정되어서는 안 된다"며 "접근성, 의료기관 중복 여부, 시민들의 의견 등 종합적으로 검토해 부지를 선정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창훈기자 usjc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