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경제협력단, 獨 폼넥스트2018 방문
울산경제협력단, 獨 폼넥스트2018 방문
  • 김지혁
  • 승인 2018.11.13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D프린팅 전시 지역 공동관 운영
4개 기업 제품 참관·마케팅 지원
제조업 융합 고도화 방안 등 모색
3D프린팅, 오일허브 등 신산업 육성을 위해 독일을 방문중인 경제협력 실무대표단(단장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은 12일(현지시각) 3D프린팅 글로벌 선진기업인 슈투트가르트 Trumpf사를 방문해 산업현장 적용사례 등을 시찰하였다.
3D프린팅, 오일허브 등 신산업 육성을 위해 독일을 방문중인 경제협력 실무대표단(단장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은 12일(현지시각) 3D프린팅 글로벌 선진기업인 슈투트가르트 Trumpf사를 방문해 산업현장 적용사례 등을 시찰하였다.

송병기 울산경제부시장이 이끄는 경제협력 실무대표단(이하 대표단)이 13일 오전 10시(현지시각) 독일을 방문해 '폼넥스트 2018(세계 3D프린팅전시회)'을 방문했다. 폼넥스트 2018은 11월 13일부터 16일까지 독일 프랑크푸르트 메세전시장에서 3D프린터 장비 소재 기업 521개사 제품을 전시하는 박람회다.

울산시는 울산정보산업진흥원 주관으로 CA-Tech, CK D&C, 캐리마, 센트롤 등 4개 기업이 참여하는 '2018년 울산기업 공동관'을 운영하고 있다. 실무대표단은 이날 '울산기업 공동관'을 방문해 4개 기업 전시 제품을 참관하고 현지 마케팅을 지원했다. 이어 이날 오후 6시(현지시각) '2018년 울산기업 공동관' 참여 4개 기업 대표 및 관계자 등과 간담회를 갖고 기업운영 어려움을 현지 청취했다.

송병기 경제부시장은 "울산테크노산단을 국내 최대 3D프린팅 산학연 클러스터 및 3D프린팅 혁신성장 특구로 육성하는 등 '제조업 융합 3D프린팅 허브도시 조성'에 전 행정력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혁기자 uskj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