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노사업무 일 중심 전환 일터 활력 불어넣겠다"
현대重 "노사업무 일 중심 전환 일터 활력 불어넣겠다"
  • 김지혁
  • 승인 2018.12.06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내소식지 통해 업무쇄신 천명
노조도 갈등 끊고 참된활동 당부

현대중공업이 6일 노사 관련 조직과 업무 쇄신을 통해 미래지향적 노사관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이날 사내소식지 '인사저널'을 내고 "지난 5일부로 그동안 회사 업무를 수행해 온 부문급 조직인 노사부문을 폐지하는 한편 관련 인원도 33명에서 6명으로 대폭 줄였다"고 알렸다. 

이어 "앞으로 단체교섭과 노사협의회 등 법에 명시된 최소한의 업무는 경영지원본부 내 다른 조직이 수행하게 될 것"이라며 "이번 조치는 아직도 여러 부분에서 구시대적인 관행이 남아있는 만큼, 이를 과감하게 탈피해 선진 노사문화를 정착시키겠다는 강력한 의지 표현"이라고 설명했다. 

회사는 "전담 조직이 새롭게 개편됨에 따라 지금까지 수행했던 '사람 중심'의 업무 방식을 '일 중심'으로 완전히 탈바꿈해 일터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강조했다. 회사는 또 "이 같은 건강한 노사문화가 뿌리내리면 현대중공업은 고객과 시장에서 환영 받고 유능한 인재들이 찾는 튼튼한 기업으로 지속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회사의 노조 활동 개입 의혹에 따른 고용노동부의 조사와 관련해서는 "이번 사건을 건전한 기업윤리를 확립하고, 법과 원칙에 따른 선진 노사관계를 정착하는 환골탈태의 계기로 삼겠다"고 약속했다. 

현대중공업은 "회사가 노사관계 패러다임 변화에 나선 만큼 노동조합도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며 "매년 되풀이해 온 소모적인 갈등과 대립의 악순환을 끊고, 회사 발전과 구성원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하 참된 활동에 매진해 줄 것"을 주문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내부자 고발로 회사가 노조 선거에 개입하거나 노조원 성향을 단계적으로 나눠 관리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고용노동부로부터 관련 조사를 받고 있다.  김지혁기자 uskj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