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 이경한 교수팀 , 데이터 전송량 조절 지연 방지 현존 최고 전송 프로토콜 개발
UNIST 이경한 교수팀 , 데이터 전송량 조절 지연 방지 현존 최고 전송 프로토콜 개발
  • 김미영
  • 승인 2018.12.06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좁은 도로에 한꺼번에 많은 자동차가 몰리면 교통이 마비된다. 통신 네트워크도 허용된 데이터 용량보다 많은 데이터가 몰리면 통신 지연(Latency)이 나타난다. 이는 자율주행 자동차나 원격 로봇, 원격 수술 등 5G 기반 인터넷 서비스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친다. 이런 지연 현상을 최저로 줄일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UNIST(총장 정무영) 전기전자컴퓨터공학부의 이경한 교수팀은 6일 그리스 이라클리온(Heraklion)에서 열린 'ACM 코넥스트(CoNEXT) 2018'에서 초저지연 전송 프로토콜, '엑셀(ExLL)'을 발표했다. 최고의 저지연 전송 프로토콜로 알려진 구글의 비비알(BBR)보다 뛰어난 성능으로 주목 받았다. 

'저지연 전송 프로토콜'은 네트워크 상황을 파악해 데이터 전송량을 조절하면서 지연을 줄이는 방식이다. 

연구진은 효율적인 저지연 전송 프로토콜을 위해 '허용된 네크워크 용량'을 정교하게 파악하는 것에 집중했다. 이동통신 단말기에 허락된 네크워크 대역폭만큼만 데이터를 보내면 불필요하게 데이터가 쌓이지 않을 거라 본 것이다. 이를 위해 이동통신 단말기가 수신하는 패킷들의 패턴을 관찰해 이동통신망의 대역폭을 직접 추론하게 만들었다.

이경한 교수는  "현존하는 최저지연 전송 프로토콜로서 원격 수술과 원격 드론 제어, 5G 기반 자율주행 등에서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했다. 김미영기자 myidah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