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울산본부 촉구 "광주형 일자리 폐기하라"
민주노총 울산본부 촉구 "광주형 일자리 폐기하라"
  • 김지혁
  • 승인 2018.12.06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현대차 노조)가 6일 광주형 일자리 저지를 위해 주·야간 근무조별 퇴근전 각 2시간씩 총 4시간을 부분파업했다.

아침에 출근하는 1조 근무자들은 이날 오후 1시30분부터 3시30분까지, 오후에 출근하는 2조 근무자들은 오후 10시30분부터 7일 0시30분까지 각각 파업했다.

 

민주노총 울산지역본부와 울산 진보 3당은 6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형 일자리 철회와 제대로 된 자동차 산업정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유은경기자 usyek@
민주노총 울산지역본부와 울산 진보 3당은 6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형 일자리 철회와 제대로 된 자동차 산업정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유은경기자 usyek@

 


이번 파업에는 기아차 노조도 동참한다.  

노조는 7일부터는 광주형일자리 협약 체결 상황 고려해 투쟁방침 등을 노조위원장에게 위임키로 했다.  

협약이 체결될 경우 이날도 주야 2시간씩 부분파업을 벌인다.

하부영 노조위원장은 "이번 파업은 쟁의행위 절차를 거치지 않은 불법이지만 한국 자동차노동자 전체를 위한 투쟁이기때문에 강행할 것"이라며 "고용위기를 느끼는 노조조합원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 앞으로 다양한 방법으로 투쟁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노총 울산본부도 6일 울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광주형 일자리 정책을 폐기하고 파업에 나선 울산 노동자부터 만나야 한다"고 밝혔다.

또 "자동차 산업과 노동권을 후퇴시킬 광주형 일자리를 철회해 달라는 노동자들의 진정성을 외면해서는 안 된다"며 "광주형 일자리는 '청년들에게 일자리를 줄 테니 노동3권을 내놓으라'는 불법적인 발상이다"며 "이 시대 청년은 일자리도 없고, 노동3권도 없단 말인가"라고 지적했다. 김지혁기자 uskj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