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현대차 경쟁력 회복 원년 노사 합심 도약의 미래 만들자"
"올해 현대차 경쟁력 회복 원년 노사 합심 도약의 미래 만들자"
  • 하주화
  • 승인 2019.01.09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언태 부사장, 담화문서 당부
"비능률·비효율적 요소들 개선"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이 새해 핵심 목표를 '경쟁력 회복의 원년'으로 정하고 노사가 함께 희망과 도약의 미래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밝혔다. 하언태 부사장(울산공장장·사진)은 9일 담화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하 부사장은 "지난 해 노사가 8년 만에 하기휴가 전 교섭 타결이라는 의미 있는 결과를 만들어내기도 했지만, 중국·미국·아중동 등 주력시장에서의 판매부진 영향으로 참담한 영업이익 성적표를 받는 등 혹독한 한 해를 보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아울러 지금 이 순간에도 위기는 현재진행형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실적 부진 끝에 구조조정의 아픔을 겪고 있는 회사들의 모습을 보면서 결코 남의 일로만 치부할 수 없다는 냉엄한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 부사장은 "위기를 딛고 반등의 계기를 만들어내기 위해 우선적으로 그동안 익숙하게만 여겨왔던 비능률·비효율적 요소들을 하나씩 개선해 나갈 것"이라며 "이러한 노력이 국내 공장의 생존과 직원 고용을 지켜낼 수 있는 길이라 믿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친환경차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향후 제조업의 일자리 파괴가 현실화 될 것이라는 것은 누구나 예견할 수 있는 상황에서 어려움이 있더라도 이 문제에 대한 해법을 반드시 찾아 나갈 것"이라고 피력했다.

하 부사장은 "또한 지금 그 어느 때보다 어렵고 힘든 시기를 겪고 있지만, 노사 모두가 합심해 노력한다면 현재 직면한 위기를 극복하고 밝은 미래를 만들어 나갈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하주화기자 usjh@ulsanpress.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