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성평등정책 전면 재검토해야"
"울산시, 성평등정책 전면 재검토해야"
  • 최성환
  • 승인 2019.01.10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중 시당, 정책 발굴 등 촉구
송 시장 관련 공약 全無 지적

여성의 사회 참여와 인권·복지, 경제활동 등 사회 각 분야의 여성 지위를 가늠해볼 수 있는 울산의 성평등지수가 세종시를 제외한 전국 16개 시·도 가운데 중하위권에 머문 것으로 나타났다.

민중당 울산시당은 10일 여성가족부가 지난해 말 발표한 '2017년 기준 지역별 성평등지수'에서 울산은 강원·경남·충북과 함께 중하위 지역으로 분류됐다고 밝혔다.

경제활동, 의사결정, 교육·훈련, 복지, 보건, 안전, 가족, 문화·정보 등 8개 분야 23개 지표를 기준으로 측정된 지역별 성평등지수 수준은 상위, 중상위, 중하위, 하위 4단계로 나눠 등급을 매겼다.

이 결과 , 상위지역은 광주·대구·대전·제주이고, 하위지역은 경기·경북·전남·충남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부산·서울·인천·전북은 중상위권이었다.

울산은 2014년부터 2016년까지 내리 4년간 하위에 머물다 2017년 중하위로 한단계 상승했지만, 여전히 성평등 낙후지역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각 분야별로 측정된 울산의 지역성평등지수를 보면, 경제활동은 64.6점으로 68.4점인 경남에 이어 전국 16개 시도 중 최하위를 기록한 반면, 의사결정 분야는 39.4점으로 전국 4위, 교육·직업훈련은 95.9점으로 전국 2위에 이름을 올렸다.

또 가족 분야와 문화·정보 분야는 각각 61.4점과 92.8점을 받아 전국 2위를 차지했고, 안전 분야는 73.0점으로 전국 6위를 기록했다.

하지만 울산은 복지 분야에서 85.4점을 받아 전국 14위로 내려 앉았고, 보건은 95.2점으로  꼴찌(16위)라는 불명예를 안았다.

민중당 시당은 울산의 이 같은 지역성평등지수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울산시와 각 기초자치단체의 전향적인 자세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민중당 시당은 "송철호 시장의 31개 공약, 97개 세부사업에는 성평등과 관련된 공약은 단 한개도 찾아볼 수 없다"면서 "울산시는 지금이라도 성평등 정책에 대한 전면 재검토와 함께 새로운 정책 발굴 등 성평등 개선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최성환기자 cs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